대구상원중 학생 1명 코로나19 확진...부모, 학원 강사 및 학생 160여명 검사

  • 최미애
  • |
  • 입력 2020-06-04   |  발행일 2020-06-05 제2면   |  수정 2020-06-04

 

상원중.jpg
대구 달서구 상원중(네이버 지도 캡처)

 대구 달서구 상원중 학생 1명이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 학생은 지난달 30일부터 인후염 등 증상을 보여 등교 전날인 2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증상이 나타나면서 자가진단 결과에 따라 지난 3~4일 등교를 하지 않았다. 3일은 중학교 2학년 학생이 첫 등교를 하는 날이었다.
 

대구시교육청은 이 학생이 등교는 하지 않았으나 학원 2곳과 PC방에 들른 것으로 파악했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관을 파견해 밀접접촉자 등을 확인하고 있다. 확진자가 학원 등을 다녀감에 따라 이 학생의 부모와 학원 2곳의 학생·강사 등 160여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 결과에 따라 상원중은 5일 원격수업 전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대구지역에선 순차적 등교 수업 시작일 전후로 학교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 21일 대구농업마이스터고 학생이 기숙사 입소 학생을 대상으로 한 전수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엔 대구 오성고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미애기자 miaechoi21@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