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심리적 압박감에 극단적 선택 했나

  • 서민지,정우태
  • |
  • 입력 2020-07-10 16:15  |  수정 2020-07-22 17:44  |  발행일 2020-07-11 제2면
인권변호사로서 명성을 쌓아온 데다
성 평등·여성 정책에 큰 관심 보여
시민들은 혼란스러워하는 기색 역력

 

2020071101020004512.jpg
지난 9일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관을 나오기 전에 작성했다는 유언장이 10일 공개 됐다. 사진은 박 시장이 자필로 작성한 뒤 공관 내 서재 책상에 올려 둔 것이다.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을 놓고 여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인한 심리적 압박감이 강하게 작용한 것이라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지역 법조계는 박 시장이 그동안 유사 선례를 지켜보면서 향후 파장을 예견한 게 아니냐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박 시장이 인권변호사로서 명성을 쌓아온 데다 서울시장 취임 후엔 성 평등·여성 정책에 큰 관심을 보였던 점 때문에 시민들은 다소 혼란스러워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지역 법조계 한 인사는 "박 시장이 법적 심판과 정치권 퇴출, 거센 비난을 스스로 감당하지 못해 낼 것이라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은 생전 시민운동가로 이름을 날렸던 박 시장의 비보에 안타까움을 표했지만, 현재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부분도 있어 극도로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익명을 요구한 지역 여성단체 관계자는 "박 시장은 오랜 시간 시민단체 활동을 하며 선도적 역할을 했기에 이번 사건은 개인적으론 슬프고 충격적"이라며 "그러나 미투 피해자 입장에선 앞으로 입을 2차 피해가 적지 않을 것이다. 피해자가 의도한 것도 아닌데 박 시장을 죽음으로 몰고갔다는 식의 비난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시민들은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하면서도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선 다소 비판적으로 바라봤다. 김모(52·대구 수성구)씨는 "그의 인생이 허망하고 안타깝다"면서도 "의혹이 사실이라면 그걸 죽음으로 묻는다는 건 비겁한 일"이라고 했다. 유모(여·28·대구 동구)씨는 "갑작스러운 소식이 허망하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자가 세간의 비난을 감당해야 하는 것에 대해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8일 '과거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경찰청에 제출했지만, 이 건은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종결될 전망이다. 


천주현 변호사는 "피해자가 이 같은 상황에서 구제 받으려면 직무 중 발생한 불법행위를 이유로 서울시를 제1피고로, 망인의 불법행위를 이유로 상속인들에 대해 제2피고로 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며 "다만, 망인에 대한 유죄판결 없이 민사소송이 진행될 수밖에 없어 입증과정상 난항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민지기자 mjs858@yeongnam.com 

정우태기자wtae@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서민지 기자

정경부 서민지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정우태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