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국제탈춤축제마저 코로나19에 발목 잡혔다...올해 축제 취소

  • 이두영
  • |
  • 입력 2020-07-14   |  수정 2020-07-15
대신 9월과 10월 K-POP과 함께하는 K-컬처 페스티벌 개최 예정

 

showpreview.jpg
지난해 열린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영남일보 DB)

안동국제탈춤축제마저 코로나19에 발목이 잡혔다. 경북 안동시는 안동축제관광재단 이사회 결과, 국내외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관광객 안전을 위해 국제탈춤페스티벌2020을 취소한다고 14일 밝혔다. 당초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오는 9월25일부터 열흘간 안동 탈춤공원과 하회마을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축제 취소는 코로나19가 오는 10월까지도 수그러들 가능성이 희박한 점이 가장 먼저 고려됐다.  관람객 안전은 물론 외국 공연단 섭외 어려움도 예상됐기 때문이다. 안동시는 2009년에도 신종인플루엔자 전염병 확산으로 국제탈춤축제를 취소한 바 있다. 

 

세계유산 하회마을에서 800년 동안 전승하는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모태로 한 국제탈춤페스티벌은 탈과 탈문화를 기반으로 한 세계 유일의 축제다. 해마다 100만명 이상 내·외국인이 찾을 만큼 인기가 많다.


안동시는 탈춤축제 대신 오는 9월과 10월 K-POP과 함께하는 K-컬처 페스티벌을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개최할 예정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탈춤페스티벌을 열지 못하는 아쉬움은 크지만 내년에는 더욱더 알차고 다양한 행사를 마련해 세계 축제 위상을 보여 주겠다"고 했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