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해 신공항 검증 결과 발표 임박?…정세균 총리, 부산·경남 의원들과 면담

    • 구경모
    • |
    • 입력 2020-09-24   |  수정 2020-09-24
    정 총리 "모든 검증 과정을 한점 의혹도 없이 투명하게 공개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부산·경남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김해신공항 관련 면담을 갖고 "모든 검증 과정을 한점 의혹도 없이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총리실은 보도자료를 내고 "정 총리가 민주당 민홍철(경남 김해갑)·김두관(경남 양산을)·박재호(부산 남구을)·김정호(경남 김해을)·최인호(부산 사하갑)의원과 김해신공항 관련 면담을 가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총리는 김해신공항의 적정성 검증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검증위원회가 최대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논의과정을 거쳐 결론을 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 검증위의 결과 발표 시 검증위의 모든 검증 과정을 한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투명하게 공개하고, 조금의 오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발표 형식에 대해서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를 철저히 이행토록 소관부서에도 강하게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는 검증위의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김해 신공항 확장안이 타당하다는 국토부 기존 입장은 변화가 없다"면서도 "그러나 검증위 검증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전제하에 검증이 진행된 만큼 검증위 결과를 따를 것"이라고 언급, 검증위 결과에 따라선 가덕도 재추진의 여지가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정부는 25일 관련 회의를 열고 검증위의 검증 결과를 심의할 예정으로 알려졌지만 확인되지는 않았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검증위 결과 발표 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검증위 검증은 오직 기술적 검증에 국한된다. 지나친 억측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