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감염경로 모르는 코로나 확진자 잇따라 발생...방역당국 긴장

  • 정우태
  • |
  • 입력 2020-11-25   |  수정 2020-11-25
25일 0시 기준 대구 5명, 경북 3명, 전국 382명 신규 확진
코.jpeg
25일 오전 서울도서관 외벽에 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을 알리는 대형 현수막이 설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25.jpeg
대구에 지역 발생 확진자가 5명 발생했다.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환자가 늘면서 보건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25일 질병관리청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대구지역 코로나 19 확진자는 전날보다 5명이 늘어난 7천223명이다.

대구시 보건당국은 "남구 거주자 1명이 증상발현으로 시행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동거가족 1명이 감염됐다. 달서구에서도 발열 등 증상으로 시행한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북구 거주자의 경우 자가격리 기간 중 확진됐고 나머지 1명은 동구 거주자로 울산 확진자와 접촉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경북의 경우 지역발생 2명(영주·김천 각 1명), 해외유입 1명(경산) 총 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날 코로나 19 확진자는 전국 382명(해외유입 19명)이다. 이틀 연속 30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는 2차 유행의 정점이었던 8월27일(441명) 이후 최대 수치다.

지역 발생 확진자는 서울 139명, 경기 77명, 인천 39명으로 수도권이 255명이다. 전날(217명)보다 38명 늘었으며 지난 20일 이후 엿새 연속 200명대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충남이 각 1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광주 14명, 강원 12명, 경남 10명, 전북·전남 각 8명, 대전 4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9명으로, 전날(29명)보다 10명 줄었다. 이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는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내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 수는 3만1천735명이며 격리해제된 환자는 103명이 늘어 총 2만6천825명이다.

한편 사망자는 3명이 증가해 총 513명(치명률 1.62%)이 됐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