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는 지금] 포항 시민단체·버스노조, 시내버스 특혜-보조금부당청구 등 각종 의혹 공익감사 청구

  • 김기태
  • |
  • 입력 2021-09-15 16:23   |  수정 2021-09-15 16:28

포항 시민단체 등이 포항 시내버스 운영과 관련해 특혜와 보조금 부당 청구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코리아와이드포항노동조합과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포항버스지회, 포항시민단체연대회의 등은 15일 오전 포항시청 광장에서 '포항시내버스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접수' 기자회견을 연 뒤, 공익감사 청구서를 발송했다. 감사 대상은 포항시와 ㈜코리아와이드포항, ㈜코리아와이드포항마을버스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포항시의 시내버스와 관련해 운영사의 임원과 관리직의 인건비, 차량 정비비와 보험료, 감가상각비, 적정투자보수 보조금의 과다 인상으로 표준운송원가 산정의 적정성이 문제된다"며 "또한, 근무하지 않는 직원과 비상시 근무자인 가족에게 임금 지급, 임원 가족의 법인카드 부당사용으로 인한 보조금 과다청구, 감차에 의한 보조금을 부당으로 청구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코리아와이드포항으로부터 반납받은 마을버스 노선 운영권을 공개입찰 등의 과정 없이 ㈜코리아와이드포항마을버스에 노선 운영권을 넘긴 것과 전기버스 45대 중 4대만 입찰하고 나머지 41대를 ㈜코리아와이드포항마을버스에 수의계약 형태로 지원한 포항시 조치의 적정성 여부에 관해 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