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영하, 대구 수성을 보선 출마 결심한 듯…이르면 이달 말 선언

  • 민경석
  • |
  • 입력 2022-04-28 15:56   |  수정 2022-04-28 15:58
202204121329123399075565_01.jpeg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지난 1일 오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영남일보 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한 유영하 변호사가 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했으나 고배를 마신 그가 이번 보선을 통해 정치적 재기에 성공 할 지 관심이 쏠린다.

유 변호사는 28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경선이 끝나고) 며칠 동안 생각을 가다듬고 주변으로부터 이야기도 많이 들으면서 생각을 정리했고, (출마하는 걸로) 가닥을 잡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아직 (홍준표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서가 수리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를 하는 건 정치적 도의상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대구 수성구을 출마와 관련, 박 전 대통령과의 상의를 거쳤느냐는 질문에 "저는 뭘 하든지 말씀을 드린다. 그래서 박 전 대통령께서 '하세요'라는 말이 있어야 나가지, 만류하시면 1초도 망설임 없이 출마를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통령께서 '생각보다 표가 적게 나오지 않았나'라고 하시기에 나름대로 이유를 설명 드렸고, 대구에서 어떻게 정치를 할 것인지를 말씀 드렸다"고 전했다.

유 변호사는 수성구을 보궐선거 출마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는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경선이 끝나고) 여러 사람들이 수성구을 보선에 출마하라는 권유를 하기에 싫은 소리도 했다"면서도 "다만, 정치라는 게 때에 따라 자기 생각이 꺾일 수도 있는 것이고, 내가 고집을 부려도 생각에 변화가 있을 수도 있지 않나"라며 출마 의사를 우회적으로 밝혔다.

이어 "수성구 파동에 주소지를 둔 데 대해 많은 이야기가 나오는데, 애초부터 시장 선거에 자신이 있어서 나왔다"면서 "시장 출마에 다른 의미를 두고 나온 건 아니고, 지금껏 정치하며 그래 본 적도 없다. 어떤 사람이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위한 인지도를 높이려고 시장 선거에 나오겠나"라며 애초부터 보궐선거 출마에 뜻이 있었던 건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 홍준표 의원 측과의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직접적으로는 (연락을) 받은 바 없다. 그러나, 홍 의원에게는 검찰 대선배인 만큼 항상 깍듯하게 예우를 했다"고 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