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구평동 원룸서 6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 조규덕
  • |
  • 입력 2022-09-22 21:39  |  수정 2022-09-22 21:39
옆집 70대 남성 집에서 발견
경찰, 70대 남성 소재 파악 중
2022092201000702300029831
경북 구미경찰서 전경.

22일 경북 구미 한 원룸에서 6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구미 구평동 모 원룸에서 A(여·65)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옆집 B(78)씨의 집이다.

기초생활 수급자인 B씨가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자 소재 수사에 나선 경찰이 B씨 집 안에서 숨진 채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당시 A씨의 시신은 이미 부패가 상당 부분 진행돼 있었다.

경찰은 행방을 감춘 B씨를 찾고 있다. 또 부검을 통해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구미경찰서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부부 사이가 아니다. 현재 자취를 감춘 B씨를 찾고 있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힘들다”고 말했다.

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