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꽃나무하고 놀던 나날···126가지 나를 키워 준 시골 풀꽃나무 이야기

  • 장석원
  • |
  • 입력 2022-12-13 13:16  |  수정 2022-12-13 13:16  |  발행일 2022-12-14 제25면
2022120801000264300010181
숲하루 지음/스토리닷출판사/256쪽/1만6천원

올해 아르코문학창작기금 선정자인 숲하루(본명 김정화) 작가가 에세이집 '풀꽃나무하고 놀던 나날'을 펴냈다.

책에는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 벌레 한 마리도 살갑게 보듬는 작가의 따뜻한 시선이 드러난다.

작가는 자신의 셋째 아이에게 '엄마가 살아온 어릴 적 시골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한다.

작가는 "아이들하고 시골집에 가면 아이들은 들일과 밭일을 마치 놀이처럼 돕는다. 흙을 만지고 감자를 캐고 고추를 따고 콩알을 까고 벼바심을 하는 일을 무척 신나 한다"면서 "이때까지 내가 태어나고 자란 경북 의성군 사곡면 상전리 시골에서 보낸 나날이 얼마나 값지고 아름다웠는가를 제대로 몰랐다"고 회상했다.

'풀꽃나무'라는 글감을 찾게 된 것은 "일자리를 다니면서 틈이 나는 대로 산을 오르는데, 아줌마가 되어 산을 오르내리다 보니 어릴 적에 보던 풀하고 꽃하고 나무가 새롭게 보였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어릴 적에는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던 풀꽃나무가 이제는 그냥 보이지 않았다. 작은 풀꽃하고 커다란 나무를 다시 볼 적마다 어머니 아버지가 떠오르고, 할아버지도 생각났다"고 덧붙였다.

작가 말처럼 이 책을 읽다 보면 나도 모르게 어린 시절로 돌아가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시골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이라면 '맞아, 나도 이랬는데'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된다.

'126가지 나를 키워 준 풀꽃나무 이야기'라는 부제답게 한글 자음순으로 이야기를 갈무리했다. 처음부터 차곡차곡 글을 읽어도 되지만, 먼저 차례를 보고 관심 있는 풀꽃나무 이야기를 골라 해당 쪽수를 찾아서 읽어도 좋다.

첫눈이 온 오늘은 '눈'이라는 제목을 골라 읽어보기도 하고, 곧 있으면 찾아올 봄을 기다리며 '냉이'를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먹는 밤을 좋아한다면 '밤'을 읽어보자. 바로 밤을 찌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글감이 풋풋한 우리네 풀꽃나무 이야기를 하고 있어서인지 글맛이 투박하면서도 정겹다.

김한실 상주 '푸른누리' 숲지기는 추천사를 통해 "작가가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 벌레 한 마리도 따뜻한 눈길로 보고 쓴 글이 우리 마음을 울린다"고 전했다.

작가는 "나를 키워 준 시골이라는 곳을 풀과 꽃과 나무라는 이름으로 다시 읽어 보려고 했다"며 "내가 살던 집과 들과 멧골을 낀 마을은 어린 내가 본 온 누리였고, 별과 같았다. 눈을 감으면 선하게 떠오르는 어린 날 해와 별과 달과 구름과 바람과 비는 여린 몸으로 태어난 나를 살려준 숨결이로구나 싶어, 이런 얘기를 글로 옮겨 보려고 했다"고 출간 소감을 밝혔다.

작가의 시집으로는 '꽃의 실험'이 있다.

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