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기후위기 대응 위해 '도시숲' 조성 한다

  • 민경석
  • |
  • 입력 2023-03-15 17:34  |  수정 2023-03-15 17:36  |  발행일 2023-03-15
2023031501000507100020931
대구시는 올해 산단 주변과 주요 도로, 철도변 등 6곳에 도시숲을 조성하기로 했다. 북구 동암로에 조성된 도시숲의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2050 탄소중립 도시' 실현을 위해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과 주요 도로, 철로변 녹지, 유휴지 등에 '기후 대응 도시숲'을 조성한다.

15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44억원을 투입해 연경지구와 동화천 주변, 칠곡1택지 완충녹지, 성서3차지방산업단지, 달성1차일반산업단지, 테크노폴리스 시설녹지 등 6곳에 4.4㏊ 규모의 도시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대구시는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서대구산업단지와 국가산업단지 완충녹지 등 20곳에 154억원을 들여 44㏊ 규모의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했다.

도시숲은 미세먼지 저감 외에도 여름철 열대야와 소음을 줄이고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한다는 게 대구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결과 1ha의 도시숲(10년생)은 연 평균 6.9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 또한 주변 도심보다 기온이 낮고 습도가 높아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고 소음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최병원 대구시 산림녹지과장은 "기후 완화, 소음 감소, 대기 정화 및 휴식·정서 함양의 효과가 있는 도시숲 조성을 통해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