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 이변 때문에…'살아있는 요트 전설' 하지민 4연패 무산

  • 홍석천
  • |
  • 입력 2023-09-28 08:24  |  수정 2023-09-28 08:29  |  발행일 2023-09-28 제23면
男 레이저 최종전 바람 탓 취소
이전 경기만으로 성적 결정 銀
윈드서핑 iQ포일 이태훈도 銀
테니스 女 복식은 동메달 확보
33.jpg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단이 대회 4일째를 맞아 다양한 종목에서 메달 소식을 보내왔다.

요트와 사격, 테니스 등 전통적 강세 종목에서 상위권에 올라 대한민국 선수단의 사기를 올리고 있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요트 선수단이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로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한국 요트 역사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하지민이 아쉽게 아시안게임 4연패는 이루지 못했다.

27일 중국 저장성 닝보 샹산 세일링센터에서 예정됐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요트 남자 레이저급 최종 경주(메달 레이스)는 현지 기상 사정 탓에 열리지 않았다. 대회 조직위원회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이는 경기장 일대에 요트 레이스를 진행할 수 없을 정도로 바람이 약해 이뤄진 조치다.

이에 전날까지 펼친 11차 레이스 결과만으로 우승자를 가리게 돼 하지민이 은메달을 받는 것으로 확정됐다.

하지민은 11차례 레이스에서 벌점 33점을 쌓아 싱가포르의 라이언 로(26점)에게 밀렸다.

하지민은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 요트 선수로, 아시안게임 4연패를 노렸다.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에 이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아시안게임 3연패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남자 윈드서핑 iQ포일급에 출전한 이태훈도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날 취소된 19번째 레이스를 빼고 18차례 레이스에서 벌점 36점을 모은 이태훈은 중국의 비쿤(15점)에 이어 최종 2위를 차지했다.

여자 카이트보딩 종목에 출전한 이영은(부안군청)도 3위로 레이스를 마쳐 동메달을 땄다.

사격에서는 이은서·이계림·배상희가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여자 50m 소총 3자세 단체전 동메달을 합작했다. 이들은 합계 1천756점으로 중국(1천773점)과 인도(1천764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한국은 심은지(화성시청), 양지인(한국체대), 김란아(동해시청)가 출전한 여자 25m 권총 단체전에서도 1천742점을 따내 인도(1천759점), 중국(1천756점)에 이어 동메달을 가져왔다.

테니스 여자 복식에서 백다연-정보영 조가 동메달을 확보했다. 백다연-정보영 조는 준준결승에서 베아트리스 구물리아-제시 롬피스(이상 인도네시아) 조를 2-1로 물리쳤다.

4강에 진출한 백다연-정보영 조는 동메달을 확보했다. 테니스는 준결승이 끝나면 별도의 3-4위전을 치르지 않는다.

홍석천기자 hongsc@yeongnam.com
기자 이미지

홍석천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