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아줌마 대축제] 문경시, 새콤달콤 건강한 맛 오미자청

  • 남정현
  • |
  • 입력 2023-10-18 07:50  |  수정 2023-10-18 07:59  |  발행일 2023-10-18 제14면
문경 아줌마축제 참가 제품
아줌마축제 문경시 부스 참가 제품들. <문경시 제공>

올해 아줌마축제의 문경시 판매 부스에는 문경에서 생산한 황태포와 황태채를 새로 선보인다. 지난 추석 선물로 인기를 끌었던 황태 제품은 포항 등의 판매 행사에서도 상당한 호응을 얻었다. 문경의 대표 특산물인 오미자와 사과도 주요 상품으로 나온다.

전국 최대의 오미자 생산지답게 각종 오미자 제품이 자리를 차지한다. 오미자는 한약재로 쓰일 만큼 몸에 좋은 작물이다. 다른 농작물과 달리 멧돼지나 고라니, 각종 조류 등의 피해가 전혀 없고 병해충도 적어 거의 친환경 농법으로 키운다. 오미자 생과를 설탕에 절인 오미자청이 제철이며 요즘은 설탕 대신 건강한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원당을 사용한 오미자청이 대부분이다. 문경시 부스를 운영하는 문경의 '드림로컬푸드 협동조합'의 제품도 당연히 원당을 사용했다. 경북도 마을기업으로 선정된 이 협동조합은 1차 농산물을 회원들에게 직접 받아 소비자단체와 바로 연결해 소비자에게는 믿을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고 농민에게는 소득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매년 아줌마축제마다 문경시 부스를 찾는 단골은 잊지 않고 오미자 막걸리를 구매한다. 오미자 술은 보급형 와인부터 고급 정통 와인과 증류주, 오미자 맥주 등 다양한 형태로 개발돼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건오미자, 저염식으로 인기가 많은 오미자 김, 간식으로 제격인 오미자 뻥튀기 등 문경 오미자를 대표하는 제품도 선보인다. 문경에서 생산되는 말린 구기자, 돼지감자 차, 작두콩 차 등도 판매한다.

문경 사과는 감홍 품종이 한창 출하되는 시기여서 구매할 적기다. 감홍은 문경만의 특산종으로 꼽히며 당도가 높아 한 번 맛보면 다른 사과는 눈에 차지 않을 정도로 맛이 좋다. 올해는 작황이 좋지 않지만 소비자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 판매가를 조정했다.

남정현기자 namu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남정현 기자

문경을 가장 잘 아는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yeongnam/public_html/web/view.php on line 499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