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전환, 지방시대 Ⅱ·<끝> 대구·경북 생존보고서] "워케이션으로 지방소멸 극복…매력적 환경 조성도 필요"

  • 정지윤,오주석,서민지,이윤호
  • |
  • 입력 2023-11-23 07:18  |  수정 2023-11-23 08:59  |  발행일 2023-11-23 제3면
2023112301010009279.jpg
2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대구경북 소멸 및 생존 보고서-지역 소멸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세미나에서 좌장을 맡은 이병민(맨 왼쪽) 건국대 문과대학장의 진행으로 전문가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이윤호기자 yoonhohi@yeongnam.com
2023112201000751400030932

김성윤 한국문화관광硏 부연구위원
워케이션 활용위해 기업 유치 추진
타분야와 협업땐 지역 발전에 기여 

 

김성윤〈사진〉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정책연구실 부연구위원은 일(wokr)과 휴가(vacation)의 합성어인 '워케이션'을 지방소멸 극복 방안으로 제시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관광 분야에서는 계속해서 '평일 수요'를 어떻게 채울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워케이션은 이러한 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면서 "생활인구 정책도 뒷받침할 수 있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시범사업 이후 올해 대부분 지자체에서 경쟁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만큼 매력적인 사업"이라고 했다.

대구경북에서 워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선 "직원들 간 형평성 문제, 홍보 부족 등이 워케이션의 저해 요인이다. 경북에서는 이러한 문제들을 해소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대구는 기업 유치를 통해 워케이션을 실시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부연구위원은 "워케이션의 경우 많은 기업과 사람들에게 '복지'로 인식되고 있다. 향후에는 기업 복지·휴가·일 개념들이 합쳐져 워케이션이 이어나갈 것"이라면서 "다른 분야와의 협업 등으로 워케이션을 활성화한다면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2023112201000751400030933
이소영 지역균형정책실장
시·도 편성 자율계정 사업 확대
지자체가 실질적 재량권 가져야


이소영〈사진〉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역균형정책실장은 지자체가 지역 발전을 위한 사무 책임을 다하기 위해선 실질적인 재정권한이 부여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실장은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 중 부처가 편성하는 지역지원 계정은 국고 보조금과 다를 바 없이 매우 중앙집권적"이라며 "부처가 편성하는 지역지원 계정 사업은 축소하고, 시·도가 편성하는 자율계정 사업을 확대해 지자체가 실질적인 재량권을 가지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해부터 10년간 1조원씩 지급되는 지방소멸대응기금에 대해선 효과적인 제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현재의 지방재정조정제는 관련 개별법의 규정에 따라 운영되고 있어 합리적인 통합 운영 해법이 도출되기 어렵다"며 "현실적인 방안은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와 지방소멸대응기금 사업의 통합적 운영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실장은 지자체 특성별 인구감소와 악순환 고리를 제거하기 위해 협력 강화도 강조했다.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해 자치단체 간 수평적 협력체계뿐 아니라 부처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활성화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오주석기자 farbrother@yeongnam.com


2023112201000751400030934
장세길 전북硏 연구위원
이민사회로의 발 빠른 전환 필요
지역서 추천권한 갖고 비자 적용을

장세길〈사진〉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은 과감한 규제 해소를 통해 지역 소멸을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일방적으로 인구 감소 대응책을 펼치는 게 아니라 지역이 주도성과 자율성을 갖고 관련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장 연구위원은 "지역의 인구 소멸은 출산율 저하와 고령화에 따른 자연적 감소와 거주지를 다른 지역으로 옮기는 사회적 감소가 주요 원인"이라며 "지역 발전과 연계하지 않은 중앙 집권적 인구 대책만으론 지방소멸 위기를 대응하지 못한다는 것은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장 연구위원은 인구감소에 따른 지역소멸을 대응하기 위해선 생활 인구 유입과 이민 확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생활인구가 늘어나려면 지역을 쉽게 방문하고, 지역에서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발 빠른 이민 사회로의 전환도 강조했다. 장 연구위원은 "지역에서 추천 권한을 갖고 다양한 비자에 적용하는 방안이 요구된다"라며 "특정 지역에 대한 권한이양이 부담스럽다면 지역소멸지역 간 연계사업으로 이민 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정부에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했다. 오주석기자 farbrother@yeongnam.com


2023112201000751400030935

정수희 덕성여대 교수
경북지역 빈집 활용 '마을호텔' 조성
청년들 지방의 삶 선택할 조건 확대

 정수희〈사진〉 덕성여자대학 교수는 청년들이 지역에서 자리 잡도록 하기 위해서는 "지역 대학에서 만들어진 새로운 전공과 기술, 안정적인 일자리만으로 지방에서의 삶을 선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 교수는 "실제로 학생들을 만나보면 재정적 지원, 기회 제공은 선택 조건에 불과하다. 지방 삶을 선택할 만큼의 우선적이거나 절대적인 조건이 아니다"라면서 "지방의 삶을 선택 할 수 있는 매력적인 '환경 조건'이 필요하다. 양질의 일자리만 있다고 양질의 인재들이 지방으로 모이는 시대는 끝났다"고 지적했다.

대구경북만의 '새로운 관광콘텐츠'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정 교수는 "'한류'라는 키워드가 대구경북 문화와 동일시할 수 있겠냐는 의문이 든다. 대구경북에서만 누릴 수 있는 K콘텐츠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좋아하는 콘텐츠 관련 장소를 찾는 행위인 '콘텐츠 투어리즘'을 예로 들었다.

정 교수는 "경북은 빈집을 활용한 '마을 호텔'을 지역 특구 사업으로 만드는 것도 한 방법"이라면서 "대구경북만이 할 수 있는 날것 그대로의 '지역다움'을 전달할 수 있는 관광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2023112201000751400030936
홍진기 산업硏 명예연구위원
인구확대 정책 양보다 질이 중요
지방 대도시 중심 '메가시티' 추진

 

홍진기〈사진〉 산업연구원 국가균형발전연구센터 명예연구위원은 "지역은 소멸하지 않는다"고 했다. 인구가 줄어들면 행정구역은 소멸하겠지만, 농·어업 등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지역 자산이 있는 한 지역에서 인구가 완전히 소멸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다만, "기존의 양적인 인구 확대 정책에서 벗어나 지역 주민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지역 스스로가 인구를 끌어들일 수 있는 지역 매력도 혹은 지역의 경제적 자산을 확충하는 게 궁극적인 지방 소멸을 막을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홍 연구위원은 "교육문제와 일자리 문제가 사회적 인구유출의 핵심"이라며 "지역에 좋은 대학이 있고 굳이 수도권으로 오지 않아도 된다면 지역 인구 유출 방지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수도권은 유기적인 하나의 큰 덩어리로, 세계적 도시들과 경쟁할 수 있는 덩치를 갖추고 있지만, 지역 광역도시 사이즈를 보면 절대 수도권에 맞설 수준이 아니다"라며 "'메가시티'는 서울·김포가 아닌 대구, 부산, 대전, 광주 등 지방 대도시 중심으로 추진돼야 한다. 그렇게 되면 수도권에 대항할 수 있는 '길항지대(countervailing area)'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서민지기자mjs858@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오주석 기자

영남일보 오주석 기자입니다. 경북경찰청과 경북도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서민지 기자

정경부 서민지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이윤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