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군부대 이전, 군위·경북 4곳 모두 작전성 검토 이뤄진다

  • 민경석
  • |
  • 입력 2023-11-23 19:08  |  수정 2023-11-23 19:18  |  발행일 2023-11-23
홍준표 시장 '군위 이전'에서 입장 선회
clip20231123190716
대구 제50보병사단 정문. 영남일보 DB

대구시가 당초 사실상 군위군으로 이전을 공식화 한 도심 군부대 이전 사업을 경북 지역 4개 지자체도 포함해 다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국방부와 대구시의 '군부대 통합 이전을 위한 민-군 상생 업무협약' 체결을 위한 작업도 속도를 낼 지 관심이 쏠린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방부는 도심 내 국군부대 4곳을 이전할 후보지에 대한 작전성 검토 대상에 군위군 외에도 경북 상주시와 영천시, 의성군, 칠곡군 등도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홍준표 대구시장은 지난 21일 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군부대 이전 문제는 합참에서 작전성 검토를 하고, 우리(대구시)는 사업성 검토를 해서 합참과 협의한 뒤 다시 정할 수도 있다"며 "국방부와 협의를 해서 작전성 측면에서 차이가 없다면 사업성을 검토해 우수한 지역으로 간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야 우리가 군에 해줄 수 있는 게 많아진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9월 대구경북(TK) 신공항 화물터미널 배치를 두고 의성군과의 갈등이 이어지자, "군부대 이전 후보지는 대구시가 통제할 수 있는 지역으로 갈 수 밖에 없게 됐다"며 밝힌 강경한 입장에 비해 누그러든 셈이다.

국방부는 대구시와 업무협약을 맺는대로 작전성 검토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양측은 업무 협약의 구체적인 내용까지 협의를 마쳤으나, 국방부 장관 교체시기와 맞물리면서 미뤄진 상태다.

이와 관련, 윤영대 대구시 군사시설이전특보는 "업무협약 문안에는 이전 후보지와 관련한 내용은 없다"면서도 "상황의 변화가 있으니, 대구시에서도 관련 내용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