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의회서 이태훈 구청장 vs 손범구 구의원 신청사 관련 '격돌'

  • 이동현
  • |
  • 입력 2023-12-03 16:10  |  수정 2023-12-03 16:14  |  발행일 2023-12-04 제6면
孫 구의원 "신청사 건립 재추진 시기 늦춰 정치적 출세 재물로 이용말라"
李 구청장 "매각안 찬성했던 분들이 갈등과 분란 일으켜, 적반하장"
AJM_8180
지난 1일 제300회 달서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손범구 구의원의 구정질문에서 이태훈 달서구청장과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재추진에 관해 신경전이 오갔다. <달서구의회 제공>

대구 달서구의회 본회의에서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무산의 책임 소재를 둘러싸고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손범구 달서구 의원은 지난 1일 열린 제330회 달서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태훈 달서구청장 때문에 신청사 건립이 무산될 수 있었음에도, 오히려 달서구청은 대구시에 1년 2개월간 (신청사 이전을) 표류시켰으니 사과하라는 입장문을 냈다"며 "달서구민은 신청사의 건립 시기를 악의적으로 늦춰 개인의 정치적 출세의 재물로 이용하려는 욕망에 가득 찬 삼류 정치인에 더 이상 속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손 구의원은 신청사 건립이 재추진 될 수 있었던 것은 홍준표 대구시장과 김용판 국회의원(달서 병)이 '일궈낸 합작품'이라 추켜세웠다. 그는 또 "대구시가 신청사 예정지 옆 유휴부지의 매각 없이 건립하겠다는 방침을 정한데에는 김 의원이 쓴 22장의 손편지가 결정적인 영향을 줬다"며 "이는 홍 시장과 김 의원이 지난 1년 2개월간 꾸준히 논의한 결과로 달서구 미래 발전에 큰 선물"이라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곧장 반박했다. 이 구청장은 "신청사가 1년2개월여 간 표류하게 된 가장 큰 원인은 시청사 부지 매각안에 동의하고, 이에 편승해 지역 내 갈등과 분란을 일으키는 등 (매각을 찬성한 일부의) 무책임도 있다"고 했다. 또 "구청장으로서 시민 숙의민주주의 과정을 거쳐 결정된 합의를 지켜왔다. 일관되게 신청사를 대구의 랜드마크로 건립할 것을 주장해 왔다"고 해명했다.


이동현기자 shineast@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동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