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를 떠나 중요한 건 결국 '소통'…세대별 젠톡 촬영 소감 들어보니

  • 정지윤
  • |
  • 입력 2023-12-08 07:23  |  수정 2023-12-08 18:04  |  발행일 2023-12-08
[세대공감 프로젝트 젠톡 7편·끝_소감]젠톡 경험 및 참여 소감은?
지난 9월부터 '젠톡' 시리즈 시작…연애, 전자기기 등 다뤄
'소통' 강조 "함께 하는 사회인 만큼 소통 중요"
시즌2 기대감 "음악·영화, 지역 관련 등 이야기 필요"

 

 

clip20231207143149
영남일보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각 세대 '연애'에 대해 이야기 중이다. 이형일기자 hilee@yeongnam.com
clip20231207143541
'젠톡 5편_대학 생활' 촬영에 참여 중인 MZ세대. 이형일기자 hilee@yeongnam.com
'MZ세대' '알파세대' '잘파세대' 등 다양한 세대론이 사회 이슈로 떠올랐다. 세대론으로 인한 긍정적인 부분도 있었지만, 세대를 나누는 문제점도 발생했다. 다른 세대를 이해할 방법을 고민하던 중 '젠톡' 시리즈가 기획됐다. 이후 지난 9월부터 '세대 공감 프로젝트 젠톡'(세대 generation+이야기 talk)이 시작됐다.

세대 공감 프로젝트 젠톡은 각기 다른 주제로 세대별 이야기를 들었다. 1편은 연애, 2편은 대표 전자기기, 3편은 대통령 선거·수학능력시험·월드컵 등 각 세대가 다르게 경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진행됐다. 이어 4편은 세대별 대구의 대표 장소, 5편은 각 세대의 대학 생활 특징, 6편은 세대별 고민 등을 다뤘다. 각 편마다 주제에 맞게 영상을 기획하고 함께 업로드 했다.

clip20231207143320
'젠톡 4편_대구 대표 장소' 촬영 모습. 이형일기자 hilee@yeongnam.com
젠톡에 참여하거나 읽은 독자들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X세대는 "다양한 분야를 나눠서 진행한 만큼 재미있게 참여했다. 참여하지 않은 파트도 흥미롭게 읽었다. 젠톡을 읽으면서 세대를 떠나 중요한 건 결국 '소통'이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세대별 경험한 사회 환경이 다른 만큼 소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느꼈다. 앞으로 다른 세대를 볼 때도 열린 시각으로 보려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M세대는 "다른 세대를 비롯해 내가 속한 세대의 특징에 대해서도 잘 알 수 있었다. 다른 세대에 대한 이해와 우리 세대의 동질감도 느꼈다"면서 "결국 함께 살아나가야하는 사회인만큼 '소통'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Z세대는 "예전에는 다른 세대를 보며 '꼰대'라고 생각했던 부분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세대들의 이야기와 그 시대 배경을 들이면서 이해도가 높아졌다"면서 "Z세대에 대해서도 이해할 수 없는 시선보다는 잘못된 건 알려주고 하는 등 함께 어울리면서 맞춰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clip20231207143204
세대별 사회 고충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 영남일보 직원들. 이형일기자 hilee@yeongnam.com
또 새로운 시즌2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들을 수 있었다. X세대 "연애, 전자기기, 추억의 장소 등 젠톡을 재미있게 본 만큼 새로운 시즌도 기대하고 있다"면서 "추억의 음악·영화 등 세대별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내용을 기획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MZ세대는 "기사와 더불어 영상이 함께 올라와 더 재미있게 젠톡을 볼 수 있었다. 독자들의 의견 등을 반영한 코너로 돌아왔으면 좋겠다"면서 "지역과 관련해서 세대별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내용도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셜명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이형일기자 hilee@yeongnam.com
조민희 인턴기자 alsgml0656@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획/특집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