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황상무 논란 증폭…국힘·野, 자진 귀국·퇴진 압박

  • 임호
  • |
  • 입력 2024-03-19 07:14  |  수정 2024-03-19 07:18  |  발행일 2024-03-19 제4면
대통령실 "李, 문제될 것 없어
공수처 소환 요청땐 응하겠다"
나경원 "국민 느끼기에 도피성"
이재명 "黃 경질하고 사과하라"

2024031801000572400024101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수처 수사 중 호주로 떠난 이종섭 호주 대사 문제와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으로 논란이 된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거취를 놓고 여당은 물론 야당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대통령실은 18일 대변인실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공수처가 조사 준비가 되지 않아 소환도 안 한 상태에서 재외공관장이 국내에 들어와 마냥 대기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사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고발 내용을 검토한 결과 문제 될 것이 전혀 없다고 판단했고 공수처도 고발 이후 6개월간 소환 요청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면서 "이 대사는 공수처의 소환 요청에 언제든 즉각 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공수처는 즉각 소환을 통보하고, 이 대사는 즉각 귀국해야 한다"고 밝힌 입장을 반박한 모양새다.

여당 내에서도 수도권 총선 후보들을 중심으로 이 대사의 자진 귀국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나경원 공동 선대위원장은 MBC 라디오에서 "국민들이 느끼기에는 도피성 대사 임명으로 느껴지는 것"이라고 했고, 윤희숙 전 의원은 "민심을 몰라라 하면 지게 돼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하지만 황 수석의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에 대해선 대통령실의 입장 변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전날 한 위원장이 "본인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황 수석 퇴진을 압박했다. 이에 대통령실 내부에서도 국정에 부담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일면서 실제, 황 수석이 자진사퇴할 수 있다는 추측이 일고 있다.

야당도 연일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든 은폐기획이 백일하에 드러난다고 하더라도 이 대사는 종범밖에 되지 못하고, 주범은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권력을 사용한 윤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이날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입틀막'도 모자라 '칼틀막'을 하는 거냐"며 "윤 대통령은 당장 황 수석을 경질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압박했다. 새로운미래 김종민·홍영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공수처를 방문,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피의자인 이 대사의 즉각 소환 및 수사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접수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