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논란' 이강인 웃으며 입국… 오늘 4번째 사과한다

  • 장윤아
  • |
  • 입력 2024-03-20 11:00  |  수정 2024-03-20 11:00  |  발행일 2024-03-20
2024032001000642200026951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이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을 통해 입국하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아시안컵 대회 기간에 주장 손흥민과 마찰을 빚어 많은 질타를 받았던 이강인이 19일 입국해 축구 대표팀에 합류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연전(21일, 26일)을 위해 모인 23명의 국가대표 중 가장 늦게 들어왔다. 이강인은 전날 소속팀인 파리 생제르맹의 경기를 뛰고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이강인은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대기하던 취재진들 앞에서 한 차례 고개를 숙였고, 팬들의 선물을 받은 뒤 곧바로 차량에 올라 경기도 고양의 대표팀 숙소로 향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대표팀 훈련에는 불참했다.

앞서 이강인은 두 번에 걸쳐 SNS에 사과문을 업로드했다. 2월14일 1차 사과문을 올리고 일주일 뒤 손흥민에게 직접 찾아가 사과한 바 있다.

이강인은 태국과의 경기 하루 전인 20일 훈련에 참가해 '탁구게이트' 이후 처음으로 손흥민과 함께 뛴다.

황선홍 감독이 임시 사령탑으로 있는 한국 대표팀은 20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공식 기자회견에 나설 예정이다. 이강인도 이날 오후 공식훈련 전 기자회견에서 최근 하극상 논란과 관련해 심경을 밝히고 사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벌써 '4번째'로 하는 사과다.

논란 이후 처음 다시 모인 대표팀은 아직 잔뜩 웅크린 모습이다. 19일 손흥민 김민재 황인범 조규성 홍현석 등 5명이 합류한 가운데 진행된 훈련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축구 대표팀이 국내 훈련을 한국 언론에 공개하지 않은 건 드문 일이다. 황 감독은 소집 첫날인 18일 선수들의 언론 인터뷰도 허락하지 않았다. 이 또한 흔치 않은 일이다.

황 감독은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눠 보니 아직까지 심적으로 굉장히 부담스러워하고 힘들어한다"라며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장윤아기자 baneulha@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장윤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