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양문석 등 야권 후보들, 국민 역린 건드린 것"

  • 임호
  • |
  • 입력 2024-04-01 10:55  |  수정 2024-04-01 10:56  |  발행일 2024-04-01
양문석 후보야 말로 불량 후보
스스로 행적 돌아보고 사퇴해야
가짜 심판자들 심판, 나라 바로 세워야
2024040101000026500000491
1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윤재옥 공동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 등 논란이 일고 있는 야권 후보들을 향해 국민의 역린을 건드렸다며 맹비난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이 공천한 후보들에서 부동산 의혹과 아빠찬스 의혹이 쏟아져 나오고 조국혁신당에선 1번 후보의 남편이 초고액 수임료 전관예우 의혹이 불거졌다"며 "부동산, 전관예우, 아빠찬스 의혹은 국민의 역린을 직격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양 후보 논란과 관련, "강남 아파트에 대한 물욕이 빚은 무리한 투기이자 불법 대출"이라며 "양 후보는 이 사실이 알려지기 시작했을 때부터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 후보는 '피해자가 있느냐'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양 후보 때문에 대출받지 못한 사업자들이 피해자이고, 이런 기막힌 소리를 들어야 하는 국민이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특히 "양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불량품이라고 지칭한 바 있는데 양 후보야말로 불량 후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박 후보에 대해서도 "조국혁신당에 이제 조국의 강에 이어 박은정의 강이 흐를 기세"라며 "22억 수임료는 어떤 변명을 해도 납득할 수 없는 액수"라고 비판했다. 또 "스스로의 행적을 돌아보고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을 공천한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을 향해서 경각심을 드러냈다. 윤 원내대표는 "이재명 대표와 조국 대표의 이·조 연대가 만에 하나 의회 권력을 잡았을 때를 상상하면 한숨부터 나오지 않을 수 없다"며 "비리에 연루된 자들이 내세우는 정권 심판론은 방탄용 배지를 달기 위한 정치공학적 수단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유권자를 향해서는 "잘못을 저지르고도 심판자를 자처하는 가짜 심판자들을 심판해 나라를 바로 세워달라"고 호소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