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산 중국 총영사 "젊은 층에 안동 알려질 수 있게 홍보"

  • 피재윤
  • |
  • 입력 2024-05-13 08:30  |  수정 2024-05-13 08:34  |  발행일 2024-05-13 제19면
진일표 총영사, 봉정사 등 탐방

2024050901000313900012781
지난 7일 경북 안동시청 시장실에서 권기창 시장이 진일표 주부산 중국 총영사를 접견하고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진일표(陳日彪) 주부산 중국 총영사가 지난 7일과 8일 이틀간 경북 안동시를 방문했다.

진 총영사는 2022년 10월에 제9대 주부산 중국 총영사로 부임 후 적극적인 한중 교류를 이어오고 있으며, 안동시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총영사와의 접견에서 "한·중수교가 32주년을 맞이한 만큼 문화·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국 도시들과 교류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진 총영사는 "양국 관계의 교량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봉정사·도산서원 등을 방문하며 안동이 유교 문화의 본향이자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임을 느끼고 많은 감동을 받았다"며 "안동시가 중국의 젊은 층에도 널리 알려질 수 있게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동시는 중국 시안시·핑딩산시·지난시·취푸시와 자매우호결연을 체결해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있으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인문과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 협력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피재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yeongnam/public_html/web/view.php on line 499

동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