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수, 일라이와 결혼 1주년 75일 함께 한 슬픈 결혼 비하인드 공개

  • 뉴미디어부
  • |
  • 입력 2019-01-31   |  수정 2019-01-31
20190131
사진:MBN '동치미' 방송 캡처

지연수 일라이 부부가 화제다.
 

지난 26일 MBN '동치미'에 출연한 지연수는 과거 결혼 후 아기가 태어나기 전까지 2~3년간 외롭게 살아야만 했던 일화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동치미는 ‘당신 때문에 내 인생이 꼬였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고, 지연수는 결혼 생활에 대한 슬픈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당시 지연수는 “새색시가 아니라 과부의 인생을 살았다”며 남편 일라이가 아이돌그룹 유키스로 활동 당시 결혼 사실을 숨겨야만 했던 이유를 고백했다.
 
이어 “결혼 후 남편이 해외 일정을 가게 되면 남편 지인들이 불러서 '일라이의 미래를 위해 떠나라'고 했다. 나 때문에 돈을 못 벌면 어떡하냐고”고 말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그러면서 지연수는 “결혼 1주년 때 일라이와 함께 있었던 시간을 계산해보니 365일 중 75일 뿐이더라. 그것도 다른 나라로 이동하려고 짐을 챙기거나 회식을 위해 잠시 귀국했던 거였다”며 “너무 화가났다. 슈퍼카 차 값을 낼라고 내가 살고 있나 싶기도 했다. 그래서 그 차를 타고 몰래 나갔다”고 밝혔다. 뒤늦게 소식을 접한 일라이가 지연수를 놓고 차만 가지고 갔다고 말할 수 없는 속상함을 전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11살의 나이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해 화제가 됐다. 1980년생인 지연수의 올해 나이는 40세로, 남편은 29세다. 슬하에 아들 민수 군을 두고 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연예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