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여정 통한 조의, 北의 남북대화 의지로 해석…상징성 남달라”

  • 이영란
  • |
  • 입력 2019-06-15   |  발행일 2019-06-15 제4면   |  수정 2019-06-15

청와대는 14일, 6월 남북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대해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를 표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며 문을 열어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김 위원장의 조의를 표하기 위해) 김 부부장을 (판문점에) 보낸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부부장은 지난 12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이 여사 장례위원회를 대표하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부부장은 그 지위와 상관없이 상징성과 대표성이 남다르다고 볼 수 있다”며 “김 부부장을 통한 조의 전달이나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가 나와줄 것’을 북한이 요청한 점, 민족의 화합을 강조한 이 여사의 뜻을 기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나눈 점 등은 남북 평화에 대한 의지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두고 문 대통령이 전날 회견에서 ‘흥미로운 대목이 있다’고 한 데 대해 구체적 내용을 공개해줄 수 있느냐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도 “정의용 안보실장이 그 내용을 보고 ‘트럼프 대통령이 보게 되면 참 아름다운 편지라고 할 것’이라고 했는데, 예상이 맞아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