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지게 놀고왔다” 文 대통령, U-20 대표팀 치하

  • 이영란
  • |
  • 입력 2019-06-17   |  발행일 2019-06-17 제2면   |  수정 2019-06-17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한 한국 선수단에게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결승전이 끝난 후 SNS에 올린 글에서 “정정용 감독은 경기 때마다 ‘멋지게 놀고 나와라’고 했고, 선수들은 경기를 마음껏 즐겼다”면서 이 같이 선수단을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선수단은)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믿고 동료들을 믿었다”면서 “젊음을 이해하고 넓게 품어 준 정 감독과 선수들은 우리 마음에 가장 멋진 팀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나 된 마음과 서로를 믿는 신뢰는 어떤 상황도 이겨낼 수 있는 우리만의 힘”이라며 “폴란드에서 보내온 소식이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로 우리 국민이 희생된) 다뉴브강의 눈물과 애통함을 조금이나마 위로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