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중국 외 감염 발생 주요국 입국자 검역 강화"

  • 입력 2020-02-09   |  수정 2020-02-09
"중국 내 위험지역 추가 입국제한 조치 검토"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중국 외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주요 국가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코로나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여행 이력을 의료기관에 제공해 의심환자를 조기에 찾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한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중국 내 다른 위험지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도 상황에 따라 추가로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신종코로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외에도 신종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는 중국 내 다른 지역에서 한국에 들어오는 이들이 입국제한 조치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어 정 총리는 "아직도 우한에는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과 그 가족들이 남아 있다"며 "정부는 그분들을 안전하게 국내로 모셔오기 위해 조속히 임시항공편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관계부처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현 상황을 냉철하게 판단한 결과 확진자들이 현재까지 모두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는 점, 신종 코로나의 치명률이 낮은 점, 우리의 의료 수준으로 대응이 가능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현 위기경보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