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프링캠프 '4번 김헌곤' 시즌도 쭉 가나

  • 권혁준
  • |
  • 입력 2020-02-17   |  발행일 2020-02-17 제26면   |  수정 2020-02-17
"네번째 서는 타자라고만 생각
상황에 맞는 배팅 하려고 노력"
우익수로 구자욱과 수비 바꿔
44.jpg
삼성 라이온즈 김헌곤은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서 3경기 연속으로 4번타자 임무를 수행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김헌곤이 공백인 삼성 라이온즈 4번 타자 자리를 꿰찰까.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되는 삼성 스프링캠프에서 김헌곤이 꾸준히 4번타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헌곤은 지난 9일 자체 청백전에서 처음으로 4번 타자 역할을 부여받은 뒤 지난 12일 야쿠르트 스왈로스전과 15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까지 3경기 연속으로 4번타자로 출전했다. 16일 우천취소된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연습경기에도 4번타자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비록 연습경기이긴 하지만 김헌곤이 계속해서 4번 타순에 배치되는 것은 허삼영 감독이 추구하는 삼성의 야구 방향과 맥을 같이한다. 허 감독은 취임 이후 여러 차례 "1점 차 승부에서 승리를 하는 야구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헌곤은 지난 시즌 114경기 411타수 122안타 5홈런 46타점 57득점, 타율 0.297을 기록했다. 출루율은 0.362, 장타율은 0.387, OPS는 0.748을 기록하며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다. 특히, 타율은 팀 내 1위였고 출루율은 주전급 선수들 중 팀을 떠난 다린 러프(0.396)에 이어 둘째로 높았다.

김헌곤은 "스프링캠프에서 4번타자 임무를 맡았지만, 강타자로 인식되는 4번타자 역할보다는 4번째 들어서는 타자라고 생각한다. 타순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팀 배팅과 상황에 맞는 배팅을 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지난해 땅볼 타구가 많았는데, 이번 캠프에선 땅볼이 아닌 좋은 타구를 날리기 위해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준비하고 있다. 또한, 팀이 작전을 많이 준비하고 있어 작전 수행 능력을 높이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까지 좌익수로 뛰었던 김헌곤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우익수로 구자욱과 수비위치를 바꿨다. 그는 "좌우 위치가 바뀐 것일 뿐 뜬 공을 잡는 외야수란 건 변함없다"며 "타구 방향이나 후속 플레이의 차이는 조금 있지만 충분히 잘 준비하고 있어서 큰 문제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팀에서 중간 이상의 위치에 있기에 감독님이 중심을 잡아달라는 요청을 했다. 선배급 선수들만 잘한다고 팀 성적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잘해줘야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다. 저부터 솔선수범해서 선·후배, 동료 선수들에게 좋은 시너지를 주는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며 "올시즌 목표를 구체적인 수치로 잡진 않았다. 시즌 끝까지 건강하고 많은 경기에 나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건강하게 경기에 나서면서 좋은 모습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권혁준기자 hyeokjun@yeongnam.com

스포츠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