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기독교총연합회 "당분간 예배와 모든 교회활동 중지"

  • 박주희
  • |
  • 입력 2020-02-21   |  수정 2020-02-21
temp_1582250039903.1795236591
대구기독교총연합회가 20일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1천600개 교회와 교인을 대상으로 당분간 주일대예배를 제외한 모든 예배와 기도회를 삼가해 줄 것을 권고했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코로나19슈퍼전파가 발생해 다중시설에 대한 감염 확산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지역 종교시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대구 기독교계는 당분간 예배를 비롯한 모든 교회활동을 중지할 것을 당부했다.

대구지역 개신교계 연합기관인 대구기독교총연합회(이하 대기총)는 21일 오전 대구지역 1천600개 교회에 "당분간 예배를 비롯한 모든 교회활동을 전면 중지해 주실 것"을 호소하는 문자를 발송했다. 대기총이 20일 "당분간 부득이한 주일대예배를 제외한 모든 예배와 기도회는 가급적 삼가해 달라"는 담화문을 발표한 데 한발 더 나아간 감염 확산 강화 조치다.

대기총은 "20일 코로나 19 감염예방 담화문 발표 이후 동신교회, 동부교회, 범어교회, 반야월교회, 충성교회, 대봉교회, 하늘담은교회, 내당교회 등 시내 여러 교회들이 주일예배를 모이지 않고 인터넷을 통한 영상으로 각 가정에서 드리는 가정예배로 대체키로 하는 등 모든 교회활동을 잠정 중단키로 결의했다"면서 "대구시에서도 모든 교회의 종교활동 전면금지 협조를 호소하고 있는 만큼 이 시간 이후 모든 교회활동을 전면 중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역 교계의 결의나 조치는 개별 교회들에 대한 강제성이 없는 권고 사항인 만큼, 개별 교회와 교인들의 적극적 협조가 필요하다.

장영일 대기총 대표회장은 담화문을 통해 "신천지대구교회 첫 확진자와 함께 예배에 참석한 숫자만 1천여명인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 19 감염확산 방지에 비협조적임을 감안 일반교회로 침투가 우려돼 등록교인 외 교회 출입자에 대해서도 주의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문화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