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석 무소속 후보 "이번 총선 영주후보와 울진후보의 맞대결" 주장

  • 김제덕
  • |
  • 입력 2020-03-27   |  수정 2020-03-27

 

2020032701001137000051061
장윤석 무소속 후보

27일 제21대 국회의원 영주-봉화-영양-울진선거구에 등록을 마친 무소속 장윤석 후보는 이번 선거가 '영주후보와 울진후보의 맞대결'이요, '초선이냐 4선이냐의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존경하는 영주시민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장 후보는 "먼저 미래통합당의 공천에서 배제되어 시민 여러분의 여망에 부응하지 못해 진심으로 죄송하다. 그러나 시민여러분들이 주신 추천서를 동봉해 정당공천이 아닌 시민공천으로 출마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뭉클하고 눈시울이 붉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장 후보는 "고(故) 김창근 국회의원 이후 국회의원이 없는 영주만은 꼭 막고 싶다. 4선의원이 되어 큰 정치를 하고, 큰정치로 얻는 큰 과실을 지역으로 돌려드리는 큰 봉사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장 후보는 "영주의 대표로써 울진출신 후보에 당당하게 맞서 4개 시군의 맏형 역할을 하겠다"며, "영주의 자존심을 지키고 새로운 도약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영주=김제덕기자 jedeog@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