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국 후보 "경주시민 무시하고 오만한 정치 심판하자"

  • 송종욱
  • |
  • 입력 2020-04-03   |  수정 2020-04-03
"잘못된 행정·정치에 맞서 상식과 원칙이 사람" 지지 호소
시민과 함께 지역 문제 해결 위해 동고동락
2020040301000141500005341
권영국 정의당 경주시 국회의원 후보가 2일 선거사무소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4·15 총선 권영국 정의당 경주시 후보는 2일 권영국 선거사무소 앞에서 선거운동원, 지지자 등 100여명이 함께 ‘경주를 바꿀 사람! 권영국’ 선거운동 출정식을 가졌다.

김병일 선거대책본부장은 “경주지역을 망치고 있는 기득권 정치를 이번 총선에서 꼭 심판해 정의가 승리함을 보여주자.”며 “그간 불의에 맞서 시민과 함께 경주를 위해 일한 사람은 권영국 후보 밖에 없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지지연설에서 최재소 금속노조경주지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더 어려운 사람은 많이 가진 분들이 아니라 비정규직·일용직·돌봄노동자·영세상인으로 살아가는 우리들의 평범한 이웃이다.”며 “이러한 분들을 위한 정치를 할 사람은 권영국 후보다.”고 강조했다.

건천읍 김성자 시민은 “건천의 석산개발 반대 활동에 유일하게 함께 해 주신 분이 권영국 후보로, 잘못된 행정·정치에 맞서 상식과 원칙이 있고 서민들과 함께한 권영국 후보를 지지한다.”며 지지의 뜻을 밝혔다.

권영국 후보는 경주시민을 무시하고 우롱한 오만한 정치를 이번에는 심판하자. 지금까지 시민과 함께 지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고동락을 같이했다. 꼭 승리해서 민생과 지역경제를 되살리겠다. 기득권 정치로서 경주의 미래가 없다. 경주를 바꾸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경주=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