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형수 후보 코로나19 방역 출정식 눈길

  • 김제덕
  • |
  • 입력 2020-04-05   |  수정 2020-04-05

 

방역출정식3
미래통합당 박형수 후보와 선대본부 관계자들이 방역 출정식을 갖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박형수후보선거사무소 제공>

제21대총선 영주-영양-봉화-울진선거구의 미래통합당 박형수 후보는 지난4일 '코로나19 방역 출정식'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박형수 후보측은 코로나19사태 극복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기존의 대규모 인원동원과 세 과시식 개소식과 출정식을 없애는 대신 선대본부 관계자및 선거운동원들과 함께 선거사무소를 비롯해 주변 상가를 돌며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활동을 펼치면서 선거운동 시작을 알리는 이른바 '방역 출정식'을 가졌다.


박형수 후보 선대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학생들이 학교에도 못가는 상황이다. 6.25전쟁 때도 학교는 갔는데 참으로 침통한 상황이다. 그래서 가급적 조용한 선거를 치르는 것이 지역주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대규모 인력이 동원되는 유세차 활용 선거운동도 대폭 줄이고, 그 대신 SNS등을 활용한 비대면 선거운동 방식을 적극 활용해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말했다.
영주=김제덕기자 jedeog@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