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위 연기 요청

  • 민경석
  • |
  • 입력 2020-07-02   |  발행일 2020-07-03 제2면   |  수정 2020-07-02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하 시민추진단)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연기를 국방부에 공식 요청한다. 군위·의성의 막판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다.
2일 시민추진단에 따르면 최백영 공동대표는 3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리는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 참석해 선정위 연기를 공식 요청할 예정이다. 이들은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 '통합신공항 최종이전부지 확정 발표 연기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에서 "군위와 의성 양 지역의 수습 방안과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의 원만한 마무리를 위해 '대화의 기회'가 필요한 듯 하다"면서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연기해 양 지역에 대화의 시간을 줌으로써 공항 이전 문제를 원만하게 수습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추진단은 "지난 1일 군위·의성·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긴급 간담회를 열었고, 각 지역 입장과 형편이 달라 합의점을 찾지 못했지만 그동안의 갈등으로 빚어진 대립의 간극은 좁힐 수 있었다"고 선정위원회 연기를 요청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연기 요청 기간은 2~3주 가량으로 보인다. 이 같은 요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대구시·경북도와 함께 총력을 기울여 양 지역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시민 추진단 관계자의 설명이다.
최백영 시민추진단 공동대표는 "4년도 기다렸는데, 2~3주라고 못 기다리겠나. 지난달 23일에도 국방부 측과 만나 짧은 기간이나마 합의 기간을 추가로 주자고 건의했다"면서 "시간을 번 다음 이전부지가 결정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