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공동후보지 조건부 유치 신청 의사 표명...타결가능성 커져

  • 마창훈
  • |
  • 입력 2020-07-30   |  수정 2020-07-30
김 군수, 공동합의문에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모두 서명 요청
권 시장-이 도지사, 각 시·도의회 의장단 등에 의원 전원 서명 요청
20200730010100118651.jpeg
30일 경북 군위군청에서 이철우 경북지사(왼쪽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막판 협의를 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군위군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에 조건부 유치 신청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표류하던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의 막판 타결 가능성이 커졌다.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영만 군위군수는 30일 오전 군위군청에서 군위군이 공동후보지에 유치 신청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지난 29일 대구시·경북도 등이 제시한 공동합의문에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이 모두 서명하면 유치 신청을 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대구시장·경북도지사, 시·도의회 의장, 시·도당 위원장 등 6명이 합의한 공동합의문에는 △민항터미널·공항진입로·군 영외관사 군위 배치 △시·도 공무원 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군 대구시 편입 등 5개 안이 담겼다.

권 시장은 만남 이후 "(통합신공항) 문제를 같이 해결해나가고 시·도민 염원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같이 노력한다는 것까지는 대체로 의견 접근이 됐다"며 "군위군과 대구시, 경북도가 각자 협의하고 준비해야 할 부분이 있어 조금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두 시장·도지사는 김 군수 요청에 따라 각 시·도의회 의장단 등에 중재안에 의원 전원이 서명할 것을 요청했다.

세 단체장은 이날 오후 4시쯤 다시 만나 협의를 한 뒤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