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수적 열세 극복하며 수원삼성 1-0으로 제압.. 리그 2연승

  • 권혁준
  • |
  • 입력 2020-08-02   |  수정 2020-08-03
상주 상무, 강원FC와 2-2 무승부...대구에 다득점서 밀려 4위

 

2020080301010000645.jpeg
대구FC 에드가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후반 43분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대구FC 제공

대구FC가 수적 열세를 극복하고 원정길에서 승리를 챙겼다.
대구는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에드가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겨 2연승을 달렸다.

 


이날 승리로 대구는 승점 3점을 추가해 25점을 기록, 리그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대구는 상주상무와는 승점이 같지만, 골 득실에서 앞선다.


대구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세징야·김대원·데얀이 공격을 책임졌고, 신창무·김선민·류재문·정승원이 중원을 담당했다. 김우석·정태욱·조진우는 수비벽을 세웠고,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수원은 타가트를 원톱으로 내세운 4-1-4-1로 맞섰다.
대구는 전반 11분 데얀의 패스를 받은 류재문이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벗어났고, 전반 25분에도 세징야의 로빙패스를 받은 조진우가 헤딩슛을 시도했으나 불발됐다.


대구의 공격을 막아낸 수원은 곧바로 역습에 들어갔다. 전반 27분 수원 박상혁이 골문으로 쇄도하며 로빙패스에 발을 갖다댔지만 제대로 맞지 않았다.


전반 35분엔 김선민이 퇴장당하는 변수가 생겼다. 수원 한석희에게 깊은 태클을 건 김선민은 경고를 받았으나, 비디오판독 결과 퇴장으로 격상됐다. 수적 열세를 맞은 대구는 전반 44분 주포 세징야를 빼고 츠바사를 넣는 전술 변화를 줬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대구는 후반 수세에 몰렸다. 대구는 후반 7분 수원 염기훈이 올린 크로스를 타가트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나 위기를 모면했다. 후반 9분 수원 고승범의 오른발 슈팅은 구성윤이 선방했다.


이어진 공세를 막아낸 대구는 한번의 역습으로 승부를 갈랐다. 후반 43분 역습 찬스를 맞은 에드가가 단독 드리블 돌파 후 오른발 감아차기로 수원 골망을 갈랐다. 

 

상주 상무는 강릉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강원FC와 경기에서 2-2로 비기면서 승점 25를 기록했다.  상주 상무는 대구와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4위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권혁준기자 hyeokjun@yeongnam.com

스포츠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