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 건립안…정부, 타당성조사 착수

  • 최수경
  • |
  • 입력 2020-09-21   |  발행일 2020-09-21 제1면   |  수정 2020-09-21
내년 3월 통과땐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거쳐 6월 사업 판가름
두류정수장.jpeg
대구시 신청사 건립지로 선정된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부지 전경. (영남일보 DB)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옛 두류정수장 부지)과 관련, 최근 정부 차원에서 사업 타당성 조사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청사 건립을 추진 중인 대구시가 반드시 넘어서야 할 중대 관문이다. 이 문턱을 넘고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내년 6월 말)까지 완료되면 설계 공모단계까지 안착할 수 있다. 2023년 착공, 2025년 완공이 대구시 목표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이달 초부터 대구시 신청사 건립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에 들어갔다.

시는 지방행정연구원 측에 신청사 규모와 관련, 연면적 11만㎡·사업비 3천378억원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9만7천㎡, 사업비 3천억원)보다 규모가 커졌다. 지난달 중순 연구원 측과의 사전 컨설팅 과정에서 당초 안보다 신청면적이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 판단으로 보인다.

연구원 측은 지난해 말 기준 공무원 수를 토대로 타당성 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시는 완공 단계쯤에는 공무원 인원이 지난해 말보다 224명 늘고, 공무직 인원도 266명 추가되는 점을 '기준면적(시청 및 의회 등 사무공간)' 산입에 반영해 줄 것을 원했지만 반응이 신통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일단 타당성 조사 과정에서 면적이나 사업비가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초안보다 여유있게 신청했다"고 말했다.

내년 3월 말 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면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시 자체사업비 300억원 이상)도 넘어야 한다. 심사 후 총사업비에서 790억원을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선 사업비 및 건축 연면적 증감 조정이 가능하다. 심사 통과 여부는 내년 6월 말쯤 판가름난다.

시가 지금까지 적립한 신청사 건립 기금액은 1천332억원이다. 이 중 600억원은 이미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명목으로 소진됐다. 이 금액은 2024년까지 채워놓을 계획이다. 총사업비는 자체적립금(2천500억원)과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융자(500억원)를 합쳐 3천억원선으로 보고 있다.

한편 시는 지난 2월 대구경북연구원에 '신청사 건립 기본계획수립 연구용역'(3억8천만원)을 발주했다. 최종 용역결과는 내년 2월 초에 나오지만 시는 현재까지 마련된 기본계획수립 기초자료를 정부 타당성조사 및 중앙투자심사 때 검토 자료로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