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요배 화가, 제21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로 선정

  • 박진관
  • |
  • 입력 2020-10-22   |  발행일 2020-10-26 제23면   |  수정 2020-10-23
강요배
제21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인 강요배 화가. <대구미술관 제공>

이인성미술상심사위원회(위원장 홍순명)는 22일 서양화가 강요배를 '제21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인성미술상은 한국 근대미술사에 큰 업적을 남긴 대구출신 서양화가 이인성(1912-1950)의 작품 세계와 높은 예술 정신을 기리고, 한국미술 발전을 위해 1999년 대구시가 제정한 상이다.

대구미술관은 미술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추천위원 회의를 거쳐 최종 5명의 수상 후보자를 선정하고, 지난달 24일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제주출신 강요배(68) 화가를 최종 수상자로 뽑았다.

심사위원회(위원장 홍순명)는 "한국 현대미술분야 전문가 5명으로 구성해 작가들의 역량과 수상 자격에 관해 심층적으로 평가해서 선정했다"고 밝혔다.

2020102501000702600027762
강요배 '풍목'


홍순명 심사위원장은 "일관되게 회화작업의 길을 걸어온 강요배 작가는 회화 매체의 확장과 깊이를 더하며 밀도 있는 작품세계를 선보이고 있다"며 "오랜 시간 지속적인 작업을 통해 시대와 역사에 충실하고 다양한 화풍의 변모를 추구하는 예술세계를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심사위원들은 강 작가의 연륜과 무관한 잠재력을 높이 사며, 일신우일신하는 작품세계와 지속적인 헌신의 자세는 이인성미술상이 추구하는 회화성의 확장과 지향점이 부합한다고 입을 모았다.

강요배 작가는 제주에서 태어나 현재까지 제주에 거주하며 활발한 작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제주도립미술관, 학고재 갤러리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미국 소노마 카운티뮤지엄, 인도네시아 국립미술관 등 국내외 주요 미술관 및 갤러리 단체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시상식은 제20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 초대전 '조덕현-그대에게(to thee)'와 이인성미술상 20주년 기념 특별전 '위대한 서사' 개막과 함께 11월4일 오후 5시 대구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수상자에게는 이인성 미술상 상금 및 상패를 수여하고 이듬해 대구미술관에서의 개인전 개최를 지원한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