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덕 공항 저지 4단계 대응하자" 지역 공항전문가들 전략 마련

    • 최수경
    • |
    • 입력 2020-11-20   |  발행일 2020-11-20 제1면   |  수정 2020-11-20
    '짜맞추기 정치적 검증' 규탄부터
    TK통합신공항특별법 제정까지

    2020111901000720400028941

    '김해신공항 백지화-가덕도 신공항 건설추진'이라는 억지 프레임을 짠 정부와 정치권에 맞서 대구지역 공항전문가들이 단계별 대응전략을 세워 추진키로 했다.  

    단계별 시나리오는 △부실한 정치적 검증에 대한 규탄 등 여론화 △선(先) 보완 후 계획대로 김해신공항사업 추진 촉구 △보완 불가능 판단시 영남권신공항 입지선정 원점 재검토 △대구경북통합신공항사업(기부 대 양여)에 대한 국비지원 근거를 담은 새 특별법 제정 또는 기존 특별법 개정 등 4단계로 짜여졌다.

    19일 대구지역 공항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우선 지역에선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발표가 미리 결론을 내놓고 짜맞추기를 했다는 부실검증이라는 점을 당분간 물고 늘어져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겨냥한 '정치적 결정'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는 것이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등 지역 시민단체들은 규탄대회 개최도 예정하고 있다.

    다음 단계는 국토교통부가 정치적 외압에 흔들리지 않고 김해신공항 사업을 계획대로 이행토록 줄기차게 촉구하는 것이다. 국토부는 최근까지 논란의 중심에 섰던 산악 장애물과 관련, 국내외 기준 및 전문가 검토를 통해 장애물 절취없이도 안전한 비행절차수립이 가능하다고 판단돼 존치시키기로 했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공항 전문가들은 19일부터 검증위 검증보고서에 대한 분석작업에 나섰다.

    만약 김해신공항사업이 치명적인 결함이 있다고 판단되면, 대체 입지를 가덕도로 직행할 게 아니라 입지선정작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도록 여론을 형성하는 게 다음 단계다. 여기서 원점은 당시 김해신공항에 이어 2위였던 밀양을 비롯해 제3후보지 발굴도 염두에 둔 것이다. 나름 지역사회에선 배수의 진을 친 것이다. 4년 전 입지평가결과 꼴찌였던 가덕도로 신공항이 바로 가는 것은 누가봐도 설득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가덕도에 공항이 지어질 경우, 자연재해에 취약하고 해상매립에 10조원 이상의 혈세가 투입된다는 점도 고려됐다.

    마지막 단계는 끝내 '정치적 막장쇼'를 막아내지 못해 가덕도에 신공항 건설사업이 추진될 경우를 가정한 것이다. 이 경우에는 기부 대 양여방식으로 진행되는 통합신공항건설 사업에 국비 지원근거를 마련하도록 새 특별법을 제정 또는 기존 군공항이전 특별법 개정이 본격화된다. 국가를 대신해 군공항(K2)까지 이전해주는 대구경북으로선 충분히 요구할 수 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