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아가씨 일본 직장생활기] (4) 코로나19에 망쳐 버린 휴가

  • 변종현
  • |
  • 입력 2020-11-30 17:59   |  수정 2021-01-27

 

일본1.jpg

일본2.jpg
일본 인기 농구 만화 ‘슬램덩크’의 배경지로 유명한 가마쿠라. 이곳은 촬영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한국이든 일본이든 직장인에게 최고의 날은 뭐니 뭐니 해도 공휴일이지 않을까 싶다. 특히 일본에서는 공휴일을 '축일(祝日)'이라고 일컫는데, 2020년의 축일은 총 16일이다.

축일과 일요일이 겹칠 경우 그 다음의 평일을 휴일로 하는 대체휴일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축일과 일요일이 겹치는 것을 막기 위해 아예 축일을 월요일로 옮긴 '해피 먼데이 제도(ハッピーマンデー制度)'도 실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체감상 한국보다 휴일이 자주 있는 느낌이다. 

 

5월 초에는 골든위크, 9월 말에는 실버위크와 같은 황금연휴도 있기 때문에 계획을 잘 세운다면 일주일 이상의 휴가를 즐길 수 있다.

축일이면 일본 어디를 가도 사람으로 붐빈다. 이 때문에 축일이 끝나고 나서 휴가를 즐기려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나 역시 '빨간 날'이 아닌 '까만 날'에 여행가는 것을 좋아한다. 

 

더더욱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연휴 때마다 종일 집에만 있었다. '까만 날' 집에서 40분 거리의 가마쿠라(神奈川県鎌倉市)에 조심스레 다녀온 것이 올해 휴가의 전부였다.

 

달력.jpg
일본에서는 공휴일을 축일이라고 부른다. 올해 축일은 총 16일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집콕을 해야 하는 '슬픈 날'로 바뀌었다. 일본의 2020년 달력. 출처 美人のマネ活(https://money.rakuten.co.jp/woman/article/2020/article_0095)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전에는 골든위크 때 교토나 디즈니랜드에 놀러 가거나 대학 동기들과 잦은 모임을 가졌다. 하지만 올핸 휴가를 써도 갈 수 있는 곳이 제한돼 있다 보니 연휴를 제외하고는 재택근무만 열심히(?) 했다.

 

결국 상반기 휴가 사용이 너무 적어서 직장 상사로부터 휴가 사용을 적극 권유 받게 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생겼다.
 

전혜민.jpg

올 연말은 더욱 우울할 것 같다. 지난해까지는 회사 사람들과 망년회를 가지며 일본에서의 한 해를 마무리한 뒤, 한국에 돌아가 2주간의 대형(?) 휴가를 즐겼다. 한국에 있는 가족, 친구들과 새해를 맞이하는 것이 나만의 연례 행사였던 것.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이 못된 녀석 때문에 그럴 수 없다는 사실이 씁쓸할 따름이다. 그저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길 기원하고 있다.

전혜민 <주식회사 라이풀 스페이스 사업추진 그룹 엔지니어>

 

◆필자 소개
전혜민 엔지니어는 대구에서 태어나 성화여고를 졸업했다. 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에 입학, '일본취업반'에서 수학했으며 2018년 2월 졸업 후 일본 '라이풀(LIFULL)'의 자회사인 '라이풀 스페이스(LIFULL SPACE)'에 입사했다. 라이풀은 몇 년 전 일본 대학생을 상대로 조사한 취업 선호도에서 1위로 뽑혔을 정도로 인기 높은 회사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