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와 함께]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주민 "송전철탑 철거해야...재산권, 학습권 침해"

  • 강승규
  • |
  • 입력 2021-07-25   |  발행일 2021-07-26 제7면   |  수정 2021-07-26 08:57
송전철탑
대구 달성군 다사읍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바라본 '송전철탑'. <비대위 제공>
2021072501000760600030942
대구 달성군 다사읍주민연합회 송전철탑 비상대책위원회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관계자들에게 진정서 등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비대위 제공>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주민들이 도심 내 설치된 '송전철탑'을 지중화로 바꿔 달라고 요구했다.

다사읍주민연합회 송전철탑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1980년 다사읍 죽곡리 낙동강변 일원에 다수의 송전탑이 설치됐고, 한국도로공사는 2014년 대구순환고속도로 건설사업을 추진하면서 5개의 송전탑을 철거했다.

당시 철거된 송전탑 중 3개는 지중화 사업으로 지상에서 사라졌지만, 나머지 2개는 지난 6월초 재설치 됐다.

비대위는 "재설치된 송전철탑이 이전에 있었던 것과 형태가 전혀 다른데, 주민설명회 등 행정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라며 "불합리하게 설치된 송전철탑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영욱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다사읍 송전철탑 주변에는 8개 아파트 6천117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특히 매곡초등과 대실초등의 경우 송전철탑과의 이격거리가 180m에 불과하다. 한 아파트는 60m밖에 안된다. 주민들로선 엄청난 재산권 및 학습권의 피해를 보고 있다"라며 "다사읍을 넘어 대구 위상 강화를 위해서라도 지중화가 필요하다. 주민들의 뜻이 관철 되지 않는다면 순환도로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을 하고 대규모 집회도 불사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한국도로공사 순환도로건설본부 관계자는 "지형 구조상 지중화 사업이 쉽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주민들과 대화를 통해 최대한 민원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보경 달성군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주민들의 건강권과 아이들의 학습권이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