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자산 5억원 이상 대구경북 富者 리포트] 평균 자산 51억원...선호 투자자산 1위는 '상업용 부동산'

  • 홍석천
  • |
  • 입력 2021-09-19   |  발행일 2021-09-23 제1면   |  수정 2021-09-24 18:55

동성로.jpg
대구 동성로를 가득 메운 시민들.(영남일보 DB)

대구경북의 부자는 우리나라 가구 평균 보다 약 11배 많은 자산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투자자산은 부동산인 것으로 드러났다.

 

 DGB금융연구소는 최근 올 상반기 금융자산 5억원 이상 보유한 개인을 대상으로 자산규모, 자산 포트폴리오 등에 대한 이른바 '대구경북 부자Life'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구경북의 부자는 평균 약 51억6천990만원(중간값 30억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가구 평균 자산 규모인 4억4천543만원 보다 약 11.6배 많은 수치다.

 

6767.jpg

또한 연령대별 자산 규모도 30대 이하 젊은 부자는 약 20억원 규모인 반면 60대 이상의 부자는 65억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같은 부자라도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자산규모도 크게 증가해 지역의 보수적 성향이 자산 형성도 반영되고 있다.

 

가장 선호하는 투자자산은 상업용 부동산(44.7%) 였으며, 주거용 부동산(28.9%), 토지(14.5%)가 뒤를 이었다. 반면 최근 젊은 층의 빚투광풍 등에도 불구하고 주식투자는 7.7%에 그쳤다.
부자들은 대출도 적절히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경북의 부자들은 평균 7억6천만원의 대출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출 목적은 부동산투자(32.3%)로 가장 많았다.


반면 주식투자 등 금융자산 투자자금 마련을 위해 대출을 시행한 부자는 6%에 그쳤다. 올해 금융시장의 핫 이슈였던 빚투 광풍이 지역 부자들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DGB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조사가 지역 부자집단을 완전히 대표한다고 할 수 없지만 지역 부자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홍석천기자 hongsc@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