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내년부터 둘째 아이 출생금 100만원, 셋째는 200만원 지원

  • 정우태
  • |
  • 입력 2021-12-20   |  발행일 2021-12-21 제6면   |  수정 2021-12-20 18:35

대구시가 저출산, 청년인구 유출 문제 해결에 나선다.

20일 시에 따르면 저출산 극복 및 청년 정착을 위해 내년 예산 6천932억 원을 편성했다. 결혼, 출산, 육아 관련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고 청년 주거안정을 위한 지원 대책도 함께 추진된다.

신혼부부의 경우 '주택도시기금 신혼부부전용 전세자금'을 이용하면 대출 이자 0.5~1%(무자녀, 한자녀) 혹은 최대 1.6%(2자녀 이상·연 최대 288만 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 기간은 최장 6년으로 최대 1천728만 원의 이자 부담을 덜 수 있다.

또 내년부터 대구로 전입신고를 하는 신혼부부에 대해서는 전세자금 대출 이자를 자녀 수에 따라 1∼1.6%씩 연간 최대 160만 원, 최장 4년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출산축하금 예산도 확대한다. 둘째 아이 출생에 대한 지원금을 기존 20만 원에서 내년에는 100만 원으로, 셋째 아이는 현재 5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지원금을 늘린다.

대구에 주소지를 둔 임산부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임산부 콜택시를 운영하고 월 2만 원 한도에서 콜택시 이용 요금의 70%를 제공한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도 확대하는 한편, 만 2세 미만 아동에게 최대 24개월간 영아 수당을 지급하고 어린이집·유치원에 급식 품질 개선을 위한 예산도 늘린다.

대구 정착을 원하는 청년층을 위한 정책도 시행된다.

대구 소재 대학에 진학한 타 지역 출신 학생의 경우 전입신고 시 20만 원을 지원하고 전입 신고를 유지하면 6개월마다 20만 원씩, 2년간 총 80만 원까지 지원하는 '대학생 정착지원금 사업'을 시행한다. 또 무주택 청년에게 월세 20만 원씩 최대 12개월을 지원하는 '청년월세 지원' 사업을 신설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출산부터 청년까지 미래 설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면서 "인구·출산·청년 분야 새로운 정책이 젊은 도시 대구 이미지 제고와 건강한 인구구조 토대 조성에 디딤돌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