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데타 미얀마 군정, 수치에 또 징역 4년형…총 6년형

  • 입력 2022-01-10 14:14
무전기 불법소지 혐의 인정…작년 선동 혐의 2년형 이어 장기형 '예고'

미얀마 쿠데타 군사정권이 10일 아웅산 수치(76) 국가 고문에게 두 번째로 징역형을 내리면서 징역형이 총 6년으로 늘어났다.


로이터·AFP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 군정 법원이 이날 선고공판에서 수치 고문에 대해 무전기 불법 수입·소지 혐의 등을 인정, 징역 4년 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수치 고문은 지난해 12월초 선동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 위반 혐의가 인정돼 징역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군부는 문민정부 압승으로 끝난 2020년 11월 총선이 부정선거였다고 주장하면서 지난해 2월1일 쿠데타를 일으킨 직후 수치 고문을 가택 연금하고 뇌물죄 등 10여개 범죄 혐의를 적용해 잇달아 기소했다.


이들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되면 징역 100년형 이상 선고도 가능하다.
군정이 두 번째 재판에서도 징역형을 선고함에 따라, 향후 선고공판에서도 수치 고문에게 장기 징역형이 내려질 가능성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