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의'에 씁쓸한 지방선거…대구·광주 모두 "지역에서 민주·국힘이면 잘못인가"

  • 정재훈
  • |
  • 입력 2022-05-20   |  발행일 2022-05-23 제4면   |  수정 2022-05-20 15:30
clip20220520141355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clip20220513143237
더불어민주당 강민구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 페이스북 캡쳐.

6·1 지방선거전이 극명하게 갈라진 '지역주의'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욕설을 듣고, 광주의 경우 국민의힘 후보 현수막이 지속적으로 훼손되는 등 영·호남 모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면서 '정치 지역주의'가 더욱 강고해졌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이다. 기초단체장 및 광역의원들의 대거 무투표 당선 역시 이를 뒷받침 한다.

20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광주 전남대 후문 앞에서 설치된 국민의힘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현수막과 곽승용 광주 북구의원 후보의 현수막이 찢어진 채 발견됐다. 이에 이준석 당 대표가 직접 광주를 찾아 후보들과 함께 현수막을 철거하고 다시 달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현수막 재게첩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새벽 광주 지역 저희 후보자들의 현수막이 고의로 훼손된 정황이 있다는 말을 듣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우리 당이 앞으로 이런 일에도 굴하지 않고 호남 특히 광주에 대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미로 자정에 고속버스를 타고 내려왔다. 훼손된 현수막을 철거하고 새로운 현수막을 다시 달아서 우리의 의지에 변함이 없음을 보여주는 그런 국민의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후문 현수막에 이어 전남대 정문 근처의 곽승용 후보 현수막도 훼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곽 후보는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정말 궁금하다"면서 "이게 민주화운동 성지의 모습인가. 이게 민주주의인가? 제가 뭘 광주에 잘못했나, 국민의힘 당적을 가졌다는 것이 그렇게 큰 잘못인가"라고 울분을 터트렸다. 곽 후보는 "선거비용이 없어 새벽에 급히 자원봉사자를 모아 저를 알지도 못하는 분들이, 한번도 만난 적 없는 분들이 네분이나 30분 안에 찾아와주셔서 새벽에 단 것"이라며 "제발 그만 좀 해주시라. 더이상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주지 마시라"고 호소했다.

이와 비슷한일은 앞서 대구에서도 있었다. 민주당 강민구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가 거리인사 도중에 욕설 봉변을 당한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강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살다살다 이런 욕을 듣기는 처음"이라며 글과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강 후보는 지난12일 대구 수성구 동아백화점 수성점 사거리에서 피켓을 들고 퇴근인사를 하던 중에 20대 청년에게 욕설을 들었다. 현장 영상에는 2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강 후보에게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무차별적으로 쏟아붓는 장면이 담겼다. 또 강 후보가 욕설을 하는 남성이 달아나지 못하도록 팔을 붙잡고 있는 모습도 나타난다. 그는 "'민주당 개XX야 십XX야, 썩 꺼져라 XXX아' 이런 입에 담기 힘든 욕을 무차별 쏟아부었고 너무 모욕적인 욕설을 들은 저는 경찰에 신고를 했다"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민주당 대구시당은 13일 "대구에서 민주당을 하면 잘못하는 겁니까?"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대구에서 민주당에 가입하고, 정당 활동을 하며 살아가면 잘못하는 건지 진실로 묻고 싶다"며 "이런식의'묻지마 미움 발산'은 그 누구도 도움이 안 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강민구 후보에 대한욕설, 문재인 전 대통령 현수막 훼손 등 대구에서 유·무형의 민주당 공격이 도를 넘고 있는데도 국민의힘은 아무런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같이 불미스러운 일 외에도 대구와 광주 모두 기초단체장·광역의원들이 대거 무투표 당선된 것도 지역주의 심화의 증거 중 하나다. 대구경북(TK) 기초단체장 중에선 이미 3명이 무투표 당선됐다. 광역의원의 경우 대구는 20명, 경북은 17명이 시·도의회에 투표도 없이 진출 한 것으로 이는 대구시의원 3분의 2가, 경북도의원 3분의 1 정도다.

광주 역시 마찬가지다. 광주에서는 구청장 1곳과 20곳의 광주시의원 선거구 중 11곳에서 민주당 후보가 선거운동도 없이 무투표 당선을 확정 지었다. 전남도의회도 55명의 의석수 중 26명이 무투표 당선됐고, 기초 의회 역시 전남은 5명이 무투표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에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9일 성명을 내고 "유권자들이 후보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다. 민주당 일당 독점의 폐해는 유권자의 참정권마저도 박탈했다"고 비판했다.

지역의 한 정치평론가는 "대선 이후 다소 완화될 줄 알았던 지역주의가 더욱 심화되는 것 같아 씁쓸하다"면서 "양당 모두 지방선거 후 열세지역에 대해 특단의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결국에는 2년 뒤 총선에서 비슷한 일이 일어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