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앞두고 터진 청도 마스크 의혹, 업체측 해명에도 의혹 증폭

  • 박성우
  • |
  • 입력 2022-05-21   |  발행일 2022-05-23 제8면   |  수정 2022-05-21 02:08
업체측 "선의 기부, 진의 왜곡" 해명
한 선거캠프 사무장 개입정황 의혹
마스크 배달도 같은 캠프 봉사자로 드러나
2022052101000640800026161
청도의 마스크 생산업체인 베가 김태원 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마스크 의혹에 대해 해명을 하고 있다.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경북 청도에서 때아닌 '마스크' 의혹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청도의 한 마스크 생산 업체가 수억원 상당의 고가 마스크 1만여장을 기증하면서 선거 캠프 관계자의 개입 의혹이 불거지면서다. (영남일보 5월 14일자 인터넷판 "청도 7곳 읍면 전달된 일만여장 고가 마스크, 경찰내사 중")

업체 측은 '선의의 기증'이라는 해명 입장문을 냈지만 마스크 의혹을 둘러싼 논란은 증폭되고 있다.

청도 풍각농공단지에 소재한 마스크 생산업체 <주>베가 김태원 대표는 2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최근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도에서 확산되고 있는 마스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입장문에서 "선의로 기부한 마스크가 모 후보측의 선거용으로 낙인을 찍고 신문에 기사화하고 선관위 및 경찰에 조사의뢰했으며 심지어 현수막까지 내걸러 진의를 왜곡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고품질의 새 마스크를 출시하면서 재고로 남은 기존 판매가 중단된 마스크 처리를 고민하다가 여름철과 경로당 오픈시기 등을 고려해 청도지역 65세이상 경로우대군민에게 기부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판단해 마스크를 기증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김 대표는 "회사에서 군청 민원실을 통해 읍면 대상 인원을 파악하고 읍면별로 수량을 배분했다. 각 읍면장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으나 흔쾌히 기부받겠다는 약속을 받고 배포했다"며 각 읍면으로부터 받은 기부금 영수증을 증거물로 제시했다.

2022052101000640800026162
베가 측에서 증거물로 제시한 기부금영수증

하지만 이 기부금영수증은 업체 측에서 물건 수령을 확인하기 위해 임의로 만든 일종의 수령증 양식으로 '공식적인' 기부금 영수증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어 질의에서 "행정절차를 잘 몰라 평소 친분이 있는 김모 퇴직공무원에게 부탁을 했을 뿐"이라며 "또 적절한 시기에 맞는 빠른 배포를 위해 병가중인 직원을 대신해 회사간부에게 지시해 직원이 아닌 사람이 배달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 대표의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의혹은 증폭되고 있다.

김 대표의 마스크 기증을 위한 논의 상대가 당시 한 선거 캠프의 사무장을 맡고 있었던 데다, 읍면에 마스크를 직접 배달한 인물도 같은 캠프의 자원봉사자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 자원봉사자는 19일 열린 이 캠프 선거출정식에서 청년대표로 후보지지연설까지 한 인물로 확인될 정도로 열성지지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과정에서 또다른 개입정황 의혹도 드러났다. 당시 청도읍사무소에서 마스크수령을 거절하자 같은 캠프에 있는 다른 고위 퇴직공무원들이 읍사무소에 다시 전화를 건 정황이 확인됐다.

청도읍사무소 측은 "마스크 수령을 거부할 당시 또다른 고위 퇴직공무원출신들의 선거캠프의 관계자로부터 다시 전화가 걸려왔지만 전화를 일체 받지 않았다. 굳이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전화를 받지 않았던 것"이라며 당시 정황을 상세히 전했다.

청도의 마스크 의혹은 이 업체가 지난 10일 청도군 관내 읍면에 마스크 1만700장(시중판매가 4억원 상당. 업체 측 주장 9천630만원 상당)을 기증하면서 청도 고위공무원 출신인 한 선거캠프의 사무장이 관내 읍면장들에게 전화를 걸어 '마스크가 전달되니 수령해 달라'는 취지의 말을 전하면서 불거졌다.

관내 9개 읍면 중 2개 읍면(청도읍, 운문면)은 마스크 기증은 기부절차를 따르지 않았을 뿐 아니라 선거를 앞둔 시점에 오해를 살 소지가 있다는 이유 등을 들어 수령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사진=박성우기자 parks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