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대구 '뮤지컬 콤플렉스' 등 지역 특성 반영한 명품 문화도시 조성

  • 정재훈
  • |
  • 입력 2022-07-21   |  발행일 2022-07-22 제2면   |  수정 2022-07-21 18:29
202207210100066120002772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새 정부에서 대구의 '뮤지컬 콤플렉스' 등 지역 고유의 문화예술·관광·산업·도시계획이 반영된 '명품 문화도시'를 조성한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업무보고를 갖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새 정부 5대 '핵심과제'를 보고했다.

문체부는 5대 핵심과제(△살아 숨 쉬는 청와대 △K-콘텐츠가 이끄는 우리 경제의 도약 △자유의 가치와 창의가 넘치는 창작환경 조성 △문화의 공정한 접근 기회보장 △문화가 여는 지역 균형 시대)를 제시하는 동시에 '국민과 함께하는 세계 일류 문화 매력 국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체부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와 관련된 사업으로 '문화도시'를 내세워 눈길을 끌었다. 문화도시는 지역 고유의 문화예술·관광·산업·도시계획을 반영하는 것으로 대구의 '뮤지컬 콤플렉스'가 대표 사업으로 제시됐다. 또한 영호남 휴양 관광지대(광주, 전남, 부울경)를 비롯해 문화·관광·체육 등 각 지역 고유의 자원으로 지역을 브랜드화한 것이 특징이다.

지역 관광사업에 대해서도 문체부는 "자주 가고, 오래 머무는 지역관광으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광지역 체류기간 증대를 위해 '여행 친화형 근무제(워케이션)', '지역에 살아보기'형 관광, '야간관광', '반려동물 동반 여행' 등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또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여행경비를 적립하고, 이를 국내 여행에 사용 시 정부, 지자체, 기업이 관련 혜택을 집약적으로 제공하는 '(가칭)국민여행적금' 제도도 도입한다. 이외에도 무비자 입국, 국제선 증편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방한 관광 여건을 조속히 정상화하고, 한국방문의 해 등을 통해 방한 관광도 신속히 복원·확대한다.

관광산업의 코로나 피해 극복을 위한 규제 개선으로서는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요건 및 시설 기준을 개선하고, 관광펜션업 지정 기준을 완화한다. 예술활동 증명절차도 간소화해 현장의 애로를 해소한다.

기존 청와대의 경우 근·현대 미술 전시공간으로 꾸미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날 업무보고에는 시민에게 개방된 청와대를 '아트 컴플렉스'로 꾸민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본관 1층 로비와 세종실, 충무실, 인왕실, 관저의 본채 거실과 별채 식당을 미술품 상설 전시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녹지원 등 야외 공간은 조각공원 및 야외 특별전시 공간으로 활용한다. 구체적으로 올해 가을에는 청와대가 소장한 한국화 대가들의 작품으로 특별전을 열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윤 대통령은 "문체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국민의) 문화생활 접근 기회를 보장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소진된 영화발전기금을 대폭 확충해달라. 문화 소비 지출에 대한 소득 공제와 청소년, 취약계층에 대한 문화 상품 바우처를 확대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현재 기획 중인 이건희 컬렉션을 비롯한 국가 보유 미술품의 지방 순회 전시를 활성화해 모든 지역이 균형 있게 문화를 향유할 기회를 보장하는 데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활용 방안과 관련해서는 "본관과 영빈관 등 청와대 공간이 국민의 복합 예술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기획해달라"고 지시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