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인사 무리수 배경에 '바깥 군수 입김설'까지 나돌아

  • 마창훈
  • |
  • 입력 2022-08-01  |  수정 2022-07-31 17:47  |  발행일 2022-08-01 제9면
전보 제한 규정을 무시하고 자리를 옮긴 공무원 105명

'주민 화합'과 '갈등 봉합'을 강조하며 출범한 민선 8기 군위군이 첫번째 인사에서부터 낙인찍기와 보복성 논란(영남일보 7월28일자 8면 보도)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는 정황까지 속출해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군위군이 지난 7월 22일 자로 발표한 인사에 따르면, 모두 179명이 근무부서를 옮겼다.

문제는 전보 제한기간에 해당함에도 불구,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자리를 이동한 공무원이 59%에 이른다는 점이다. 실제 전보 제한 규정을 무시하고 자리를 옮긴 공무원은 직급별로 △5급 16명 △6급 62명 △7급 27명 등 모두 105명으로 나타났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보 사유를 정리해 조서에 첨부하는 서류가 평소 1~2장에 불과하던 것이, 이번 인사에서는 5장(A4용지)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이처럼 김진열 군수 취임 이후 첫 인사가 노골적인 편 가르기로 끝나자, 지역사회에서는 "치열했던 선거의 후유증이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 아닌가"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지역 정가는 물론, 공직사회에 "상식과 동떨어진 무리한 인사가 강행된 배경에는 이른바 '바깥 군수'로 지칭되는 A씨(김진열 군수 최측근)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했을 것"이라는 소문이 공공연하게 나돈다는 데 있다.

자연히 발 빠른 공직자와 지역업체 관계자들이 A씨에 대한 성향 파악에 나서는 한편, 줄서기를 위한 물밑 경쟁이 치열하다는 풍문까지 나도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인사를 담당한 군 관계자는 "업무의 효율성을 따진 합리적인 인사로, 전보에 앞서 개개인의 애로 사항을 접수해 적극적으로 반영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복수의 다른 군 관계자들은 "조직개편과 같이 대규모 이동이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다면, 전보 제한에 걸려 첨부하는 사유서 분량은 평균 1~2장이다. 징계 등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면, 질병이나 가사 사유 등 본인 의지로 부서를 옮기는 사례가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라며 '외부 입김설'에 힘을 실었다.

이를 뒷받침이라도 하는듯 일각에서는 "'바깥 군수'의 영향력이 강하게 작용하면서 최소한의 원칙과 기준을 적용하기가 힘들었을 것이다. 외부 세력이 활개를 쳐 인사위원장이 '대서방(代書房·남의 편지나 문서를 대신 써주는 곳) 신세'로 전락한다면, 결국 배는 산으로 향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훈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