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된 청도코미디…"다시 개그맨 전유성을 소환하라"

  • 박성우
  • |
  • 입력 2022-09-26   |  발행일 2022-09-27 제1면   |  수정 2022-09-26 17:51

침체된 '청도코미디'를 다시 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청도지역에서 커지고 있다. 4년 전 개그맨 전유성씨가 청도를 떠난 후 침체에 빠진 청도코미디를 다시 살리기 위해 전씨의 컴백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2008년부터 10년간 전성기를 누리던 청도코미디는 전씨가 청도를 떠난 후 급격히 위축돼 현재 거의 명맥만 유지하고 있다. 청도코미디의 산실인 ‘코미디철가방극장’은 철거 위기에 놓였고 수백억원의 예산을 들여 조성한 한국코미디타운도 개장 후 운영난에 허덕이다 운영업체가 바뀌었다. 

 

박성우기자 parks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