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가나전이다…벤투호 총력전. 대구FC홍철, 김천상무 권창훈도 출격 대비,.

  • 진식
  • |
  • 입력 2022-11-27 17:43  |  수정 2022-11-28 07:26  |  발행일 2022-11-28 제1면
김민재 부상 회복중, 황희찬 출장 불투명
28일 밤10시 월드컵 한국대 가나전
2022112700020149269.jpeg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축구대표팀의 황희찬이 27일 오후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 도중 신발 끈을 묶고 있다. 연합뉴스

이젠 가나전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벤투호가 28일 밤 10시 가나를 상대로 총력전을 예고했다.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1차전에서 만나 0-0 대응한 경기를 펼친 벤투호는 이번 대회 16강전 진출을 위해선 반드시 가나를 잡고 가야 한다. 

한국과 가나의 역대 전적은 3승 3패로 백중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한국(28위)이 가나(61위)에 크게 앞선다. 가나는 이번 월드컵 출전국중 랭킹이 최하위다.

관건은 태극전사들의 부상 회복 정도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7일 카타르 도하 현지의 공식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출전이 어렵고,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 상황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부상 여파가 말끔히 가시지 않았다는 의미다. 수비의 핵인 김민재는 종아리 통증으로 이틀째 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다만,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 자전거를 탔다.

'캡틴' 손흥민은 시간이 지날수록 안와 골절에서 회복되고 있다. 우루과이 전에선 100% 몸 상태가 아니었지만, 가나전을 위해 컨디션을 최대한 끌어 올리고 있다. 그는 월드컵 2차전의 명수다.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 대회 모두 2차전에서 골문을 뚫었다.

벤투호 수비수 중엔 대구FC 소속 홍철도 있다. A매치 46경기에 출전해 1득점도 올린 만큼 출격 대기 중이다. 김천상무 미드필더 권창훈도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며 조별리그에 대비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가나전 필승을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쏟아부을 것으로 보인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