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예비군 소대장, 신창범 대표 "유비무환만이 비상상황에 대처"

  • 이동현
  • |
  • 입력 2023-06-05 17:21  |  수정 2023-06-06 07:05  |  발행일 2023-06-06 제3면
22년째 50사단 대구 지산1동대 소대장 맡아
자비로 모교 계명대에 학군단 역사관 설립
지난 4월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표창장 받아
2023060401000107400004011
신창범 대표가 국방부장관으로부터 받은 표창을 들고 웃고 있다.
2023060401000107400004012
지난 4월 7일 신창범 대표가 국방부장관으로부터 받은 표창.
"22년째 '예비군 소대장' 임무를 계속하는 건, 전역 이후에도 남아 있는 애국·군인 정신의 발로입니다."

전국 최고령 예비군 소대장인 신창범(63) <주>대한미술공사 대표의 말이다. 통상 간부 출신 예비군 의무복무 기간은 계급에 따라 다르지만, 신 대표가 전역할 당시 계급인 중위의 경우 43세까지 예비군으로 편성된다. 이를 감안할 때 신 대표는 여느 예비군보다 무려 20년 이상 근무하고 있는 셈이다.

대학 시절 미술학도였던 신 대표는 "주변의 반대가 많았으나, 어렸을 때부터 가진 군인에 대한 꿈을 버리지 못해 ROTC로 임관했다"며 군문에 발을 들이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신 대표는 장기 복무 심사를 불과 몇 달 앞두고 무릎을 다치면서 전역할 수밖에 없었다.

신 대표는 전역 후에도 군인에 대한 꿈은 떨쳐내지 못했다. 42세였던 2002년, 다시 예비군 소대장으로 군과 인연을 맺었다. 그때부터 1년에 2차례씩 꼭 예비군 훈련에 참가해 후배들을 지휘하고 있다. 예비군을 이끌고 작전지역 순찰, 주요 시설물 방호 등의 임무를 맡고 있다.

신 대표는 "1년에 두 번 참가하는 훈련이지만 철두철미하게 임한다"며 "항상 유비무환의 자세로 반복 숙달해야 휴전 국가인 우리나라가 비상 상황에 제대로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업력과 전공을 살려 모교인 계명대에 전국 최초로 학군단 역사·홍보관과 6·25전쟁 역사관도 설립했다. 조성 비용을 전액 부담했다. 신 대표는 "실내 환경디자인 전공과 경력을 살려 모교 학군단 후배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에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했다.

2002년부터 대구·경북 ROTC 축구단을 운영하며 선후배들과 애틋한 전우애를 보여주고 있는 신 대표는 경북 칠곡 다부동에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을 돕는 자원봉사 활동도 꾸준히 펼치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 4월 표창장을 수여하며 신 대표의 투철한 책임감과 애국정신에 화답했다. 신 대표는 "나는 전투복을 입고 가고 싶었는데 '나이 많은 아저씨가 중위 계급장을 달고 가는 것이 부끄럽다'는 아들의 만류에 평상복을 입고 서울 가는 기차에 올랐다"며 "전투복을 입는 게 지금도 자랑스럽다. 전투복을 입는 순간 나를 보는 시선과 스스로 다짐한 말, 행동, 마음가짐이 달라진다"고 했다.

신 대표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 한 달 동안 '군인은 군인답게' '기업가는 기업가답게' 모두가 각자 맡은 자리에 최선을 다하면서, 나라를 생각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글·사진=이동현기자 shineast@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동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