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INDI] '대구FC·바이올린'에 열정적으로 몰입하는 대구 클래식계의 루키 정의진 바이올리니스트를 만나다

  • 김용국
  • |
  • 입력 2023-09-19 18:18  |  수정 2023-09-19 18:25

 


 

문화의 도시 대구, 많은 도시들이 문화도시를 표방한다. 하지만 그 문화도시라는 수식어에 어울리는 도시인지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따라 붙는다.

대구는 국제뮤지컬페스티벌, 국제오페라축제가 개최되고 세계적인 스타인 BTS의 멤버 뷔와 슈가를 길러낸 도시이다. 이만하면 대구는 문화도시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다. 문화도시 대구의 근간은 늘 새로움과 예술을 탐구하는 청년 예술가들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대구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며 꿈을 키우는 젊은 예술가들을 잘알지 못한다.

그래서 [누구INDI]에서 여러 분야에서 활약 중인 대구 청년 예술가들은 만나 생활인이자 예술인인 그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려 한다.

이번 시간 [누구INDI]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정의진씨를 만났다. 정의진 바이올리니스트는 열정적인 사람이다. 대구FC의 열정적인 팬이며 열정적인 바이올리니스트다.

그녀는 2015년 만 16세의 나이로 '정의진 바이올린 독주회' 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음악적 견해를 넓혔고 경북도향, 김천시향, 경북대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가졌다. 또한 Italy Conservatorio di Musica Santa Cecilia 교류음악회에서 독주하는 등 독주자로서의 음악적 재능을 널리 펼쳐왔다.

뿐만 아니라 대구 KBS Classic FM <아름다운 오후 네 시입니다>에 단독 출연하였고 대구아티스트워크 클래식 루키즈, 경북 미래의 라이징스타 시리즈 출연 등 여러 방면으로 자신만의 음악을 다양하게 들려주고 있다.

그녀는 현재 Vita Quartet, Hexe Quartet 리더로 활동하고 있으며 대구시립교향악단 객원 등 왕성한 연주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 올해 대구FC 경기와 팬문화를 접하면서 열성적인 대구FC팬이 되어 원정경기까지 따라가며 열정적으로 응원하고 있다. ‘PDuKa 프두카’라는 채널명으로 유튜브에 일상 브이로그와 대구FC직관브이로그를 올리고 있기도 하다.

정의진 바이올리니스트편은 영남일보 이혜원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다.

기자 이미지

김용국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상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