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號, 설날 앞두고 낭보…시민 중 59.9% "잘하고 있다"

  • 민경석
  • |
  • 입력 2024-02-04 17:54  |  수정 2024-02-05 08:46  |  발행일 2024-02-04
대구 시정 긍정평가 꾸준히 상승세
시민체감형 사업 높은 평가 받아
응답자 절반 이상, 시정 전망 "나아질 것"
clip20240204173721
홍준표 대구시장. 영남일보DB
clip20240204173404
대구시정 운영 전반적 평가. 대구시 제공

민족의 대명절인 설날을 앞두고 대구시민 10명 중 6명이 '홍준표 시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각종 혁신과 경제 성과로 대구시정에 대한 강한 신뢰도가 형성됐다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대구시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24일까지 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2024년 설맞이 시정 시민 인식도'를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한 결과, 59.9%가 시정 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7.0%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3.1%다.

이는 지난해 9월 추석 맞이 여론조사 결과보다 긍정 평가가 1.2%포인트 올랐으며, 지난해 6월 민선 8기 출범 1주년을 앞둔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3.1%포인트 오른 결과다. 부정 평가는 지난해 6월에 비해 1.9%포인트 감소했다.

대구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한 사업 중에서는 '신천 수변 공원화 사업 등 시민 중심 수변 문화공간 구축'이 68.5%로 가장 높았다. 'SK·엘앤에프 투자협약 등 대규모 투자유치'가 68.0%, '대구시 전국 최고 청렴도 1위 달성, 건전재정 등 행정재정 개혁'은 67.8%, '어르신 버스 무임승차 도입'이 67.6%, '물 문제 해결' 67.5% 등으로 뒤를 이었다.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쉽게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사업에 대한 긍정 평가가 높게 나왔다고 대구시는 분석했다.

시민들은 또 '군 부대 이전 MOU 체결' (65.4%),'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본격추진' (64.1%), '대구국제마라톤대회 위상 격상·글로벌 축제로 도약한 치맥 축제' 등 문화·관광정책 (63.5%), '수성 알파시티 중심 신산업 육성' (62.7%), '책임형 응급의료, 빅데이터 활용 밀집 지역 인파 관리 등 안전정책' (62.2%) 등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대구 미래 발전을 위해 우선 추진돼야 하는 과제에 대해서는 '미래 신산업 육성 및 대구 산단의 첨단화'가 25.7%로 지난 조사에 이어 다시 한 번 가장 높았다. 이어 '맑은 물 하이웨이 건설'(18.7%)과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공항산단 조성'(16.8%), '신공항 교통망 확충과 도시철도 노선 확대를 통한 미래형 광역도시 건설'(15.2%), 'K2 공항 후적지 두바이 방식 개발' (6.6%), '글로벌 첨단 문화 콘텐츠 도시' (5.9%), '금호강 르네상스' (5.7%), '남부권 경제공동체 형성을 위한 달빛철도 특별법 통과' (4.7%) 순이었다.

대구시는 "산업체계의 대대적 개혁을 가져올 대형 국책 사업이 대구 미래 먹거리 사업에 매우 중요하다는 명확한 인식에서 비롯된 결과"라고 해석했다.

시민들은 '응급 의료, 복지안전망 등 민생행복 개혁'에 대한 관심이 21.9%로 가장 높았고, 'TK 신공항 건설'도 20.8%로 두 번째로 나타났다. '맑은 물 정책'에 대한 응답도 17.5%로 뒤를 이었다.

대구시에서 어떤 분야에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지를 물은 결과 '행정·재정·교육 분야'라는 답변이 27.7%였고, '경제·산업·투자유치 분야'가 17.3%, '도시 재생·도시 주택 분야' 13.4%, '환경·수자원 분야' 10.5%, '건강·보건·복지 분야' 10.1% 등이 주로 나왔다.

향후 대구시정을 어떻게 전망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중 과반 이상인 50.5%가 '더 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경제·안보·정치 등 여러모로 상당히 혼란한 시기임에도 시정에 대한 꾸준한 지지를 보내 준 시민들에게 매우 감사하다"면서 "시민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결집해 신공항 건설, 도심 군부대 이전, 경제구조 개편, 달빛철도 등 미래 그림을 충실히 그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