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발언' 사과…"뼛속까지 민주 당원"

  • 정지윤
  • |
  • 입력 2024-03-20 11:13  |  수정 2024-03-20 11:13  |  발행일 2024-03-20
2024032001000642600026981
시국 강연하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박 전 원장은 더불어민주당 4·10 총선 전남 해남·완도·진도 후보다.

20일 박 전 원장은 페이스북에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발언은 덕담 차원에서 했지만 부적절했다니 정중히 사과드린다"면서 "저는 뼛속까지 민주당원"이라고 했다.

지난 18일 박 전 원장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함께 출연한 시사인 유튜브 방송에서 "저희랑 정세 인식이 똑같아서 나중에 명예당원으로 모셔야겠다"는 조 대표 발언에 "이중 당적은 안 되니까 명예당원 좋다"고 했다.

전날 민주당 지도부는 심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원장의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보고 박 전 원장에 대한 조치를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박 전 원장은 "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해야 한다. 거부권 행사를 불가능하게 모든 반윤(반윤석열) 세력이 연합해서 200석을 확보하자는 충정"이라고 했다.

이어 "(야권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의 승리를 지원하며 스토리가 있는 비례 1번 서미화 후보를 알리면 득표에 도움이 될 것이라 첨언한다"고 덧붙였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